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원순, 정부 3·1절 행사 이례적 불참…저녁 촛불집회 참석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례적으로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정부 3·1절 기념 행사에 불참한다. 같은 날 오후에는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촛불집회에 '공식' 참석한다.

28일 서울시에 따르면 박 시장은 취임 후 첫 3·1절을 맞은 2012년을 제외하고는 지난해까지 매년 이 행사에 참석했다. 더욱이 행사가 열리는 세종문화회관은 서울시 출연 기관인 만큼 박 시장 불참은 이례적이다.

이 같은 불참 결정은 27일 오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마침 낮 12시에 보신각에서 서울시 자체적으로 3·1절을 기념하는 '제98주년 3·1 운동 기념 보신각 타종식'이 열리지 않느냐"며 "서울시 행사에 더욱 충실하자는 취지"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 같은 불참을 두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주재하는 행사에 굳이 참석할 필요가 없다는 판단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또, 서울시가 과거사 관련 사안에서 중앙 정부와 갈등을 빚는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는 시각도 있다.

가장 대표적인 사례는 서울시가 3·1 운동 100주년에 맞춰 추진하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이다.

서울시는 우리 헌법이 그 법통을 계승한다고 밝힌 임시정부의 위상을 고려해 기념관을 국립 시설로 짓는 게 마땅하다는 입장이지만, 정부는 국립 시설로 추진할 이유가 없다며 맞서고 있다.

박 시장 역시 이달 8일 옛 서대문형무소를 찾아 "임시정부 기념관은 마땅히 '국립' 시설로 운영해야 함에도 중앙 정부의 소극적인 태도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만에 하나 잘 되지 않는다면 서울시가 국민 모금을 통해서라도 반드시 2019년 3월1일 이전에는 완공해야 한다고 확신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박 시장은 2015년 말 이뤄진 한일 위안부 합의에 대해서도 "밀실에서 이뤄진 만큼 재협상이 가능하다는 생각"이라고 부정적 인식을 밝히기도 했다.

박 시장은 이날 정부 3·1절 행사에 불참하는 대신, 오후 늦게 광화문광장에서 열리는 촛불집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박원순, 정부 3·1절 행사 이례적 불참…저녁 촛불집회 참석 - 1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8: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