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남해EEZ대책위 "모래 채취에 감사청구·해상시위로 대응"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남해안 건설 골재용 바닷모래 채취를 연장하기로 정부가 결정한 가운데 어업인들이 대응 방안을 모색하고자 28일 긴급회의를 열었다.

남해EEZ대책위원회 긴급대책회의
남해EEZ대책위원회 긴급대책회의(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28일 오후 경남 창원시 수협 경남지역본부에서 남해EEZ대책위원회가 긴급대책회의를 하고 있다. 2017.2.28

이날 경남 어업인들로 구성된 남해EEZ대책위원회는 창원시내 수협 경남지역본부에서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대책위는 "정부의 이번 결정은 해양환경과 수산자원에 대한 영향을 고려하지 않은 채 이뤄진 것"이라며 "근본적·체계적 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남해 배타적 경제수역(EEZ)의 모래 채취를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모래 채취를 계속하면 바다 바닥이 파헤쳐져 연안 어족자원 감소에 영향을 주고 결국 인근 어장 전체가 황폐해질 것"이라며 "따라서 바닷모래 채취를 근본적으로 근절하고 채취방지를 위한 관리·감독도 강화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남해 EEZ 모래 채취 금지를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 모래 채취가 수산자원에 미치는 영향 조사, 골재 채취원 다변화 대책 설립 등을 정부에 요구했다.

또 남해 바닷모래 채취가 계속된다면 감사원 감사청구, 해상시위 등 물리력 동원 등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27일 해양수산부는 국토교통부의 제4차 남해 EEZ 바닷모래 채취단지 지정연장 신청에 대해 3월 1일부터 1년간 650만㎥를 채취할 수 있도록 협의 의견을 통보한 바 있다.

해수부는 수자원공사의 어업피해 조사용역에 대한 추가 조사 실시, 채취 해저면 제한(10m 이내), 부유 모래 방지 조치 이행, 봄·가을 산란기 채취 중단, 수산자원 상시 모니터링 및 수산자원 회복 프로그램 개발·운영, 불법 채취방지 대책 마련 시행 등을 조건으로 모래 채취 연장 조건으로 제시했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8: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