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농어촌공사 "진천 미군훈련장 용지 매입 협조 않겠다"

(진천=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한국농어촌공사가 충북 진천지역의 미군 훈련장 조성을 위한 용지 매입에 협조하지 않기로 했다.

농어촌공사가 보낸 공문 [미군 훈련장 저지 진천 범군민대책위원회 제공 = 연합뉴스
농어촌공사가 보낸 공문 [미군 훈련장 저지 진천 범군민대책위원회 제공 = 연합뉴스

농어촌공사 충북지역본부는 28일 이런 내용을 담은 공문을 '미군 훈련장 저지 진천 범군민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원회)에 전달했다.

대책위원회는 지난 23일 출범식을 마친 뒤 농어촌공사 진천음성지사를 항의 방문해 미군 훈련장 예정부지 매입과 관련된 업무 거부 요청서를 전달했고, 농어촌공사가 이에 대한 답변 형식의 공문을 보낸 것이다.

농어촌공사는 지난해 국방부와 미군 훈련장 예정지 토지 보상 위·수탁 양해각서(MOU)를 교환한 바 있다.

농어촌공사는 대책위에 보낸 공문을 통해 "농어촌공사 충북지역본부와 진천음성지사는 진천군민의 의견을 수용해 미군 훈련장 용지 매수 업무에 참여하지 않겠다"며 "본사 차원에서 국방부에 지역주민들의 동향을 설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미군 훈련장 세부 추진 사항을 자세히 알 수 없지만 사업 시행기관인 국방부의 행정처리 절차를 거쳐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그(행정 처리 절차) 이후에나 용지 매수 추진 여부가 결정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유재윤 대책위원회 상임대표는 "농어촌공사가 미군 훈련장 조성 관련 업무에서 손을 뗀다고 밝힌 데 대해 환영 한다"며 "이후 농어촌공사와 국방부가 맺은 업무 협약 자체의 해지를 위해 노력 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방부는 진천읍 문봉리와 백곡면 사송리 일대 임야 130만㎡에 주한 미군의 산악(독도법) 훈련장을 조성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계획이 알려지자 진천지역 주민들은 훈련장 조성 계획 중단을 요구하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7: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