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남 피살, 北 테러지원국 지정할 새 근거"

요호 아태 소위원장, VOA 인터뷰서 주장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미 하원 외교위원회의 테드 요호 아시아·태평양 소위원장이 김정남 피살 사건으로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할 새로운 근거가 마련됐다고 주장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8일 보도했다.

하원 외교위에서 한반도 문제를 담당하는 요호 위원장은 이날 VOA와의 인터뷰에서 "이번 사건은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것을 더욱 정당화해주는 또 다른 이유가 될 뿐"이라고 말했다.

요호 위원장은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대한 공감대가 의회 안에 형성돼 있다며 "김정은이 이복형(김정남) 사망에 100% 책임이 있다는 점이 밝혀지면, 북한은 나쁜 국가이고 이에 대한 대가를 치르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08년 북한을 테러지원국에서 제외한 조치에 대해 "미국은 신의를 보이며 (대북) 제재를 해제할 테니 북한은 핵무기를 포기하라고 했다"면서 "북한은 오히려 핵무기 개발에 박차를 가해 2008년 해제 이후 핵실험을 4번이나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모든 활동은 북한이 핵무기를 얻기로 작정했다는 점을 보여준다"면서 "북한은 한반도 뿐만 아니라 아시아 태평양 전체를 불안정하게 만들고 있다"고 덧붙였다.

신임 위원장으로서 목표에 대해 "(해당 지역 국가들과 미국의) 무역 관계를 살펴보고, 경제, 군사 관련 과거 합의들을 분석할 것"이라며 "이 지역 동맹들과 관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우선 북한의 핵 능력을 평가할 것"이라며 "다음에 김정은이 비핵화에 나서도록 설득할 방안을 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선제공격 가능성이 배제되지도 않을 것"이라며 "트럼프 행정부가 법을 어긴 이들에 책임을 묻기 위해 2차 제재를 더 활발하게 활용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요호 위원장은 맷 세먼의 은퇴로 공석이 된 하원 외교위 아태 소위원장에 지난달 선임됐다.

kh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7: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