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간헐적 치매 70대女, 화재로 숨진 남편 베개 받쳐주며 밤 지새(종합)


간헐적 치매 70대女, 화재로 숨진 남편 베개 받쳐주며 밤 지새(종합)

치매노인 주택에서 화재
치매노인 주택에서 화재(광주=연합뉴스) 28일 오전 광주 북구의 한 주택에서 전날 발생한 화재로 숨진 남편과 함께 밤을 지새운 70대 치매 노인이 발견됐다. 사진은 음식물을 올려놓은 가스레인지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재 현장의 모습. 2017.2.28 [광주 북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 집에 난 불로 80대 남편이 질식해 숨졌지만 치매에 걸린 아내는 신고도 하지 못한 채 숨진 남편에게 베개를 받쳐주며 밤을 지새우다가 발견됐다.

주택화재 (그래픽)
주택화재 (그래픽)편집 김민준
아이클릭아트 그래픽 사용

28일 오전 8시 38분께 광주 북구의 한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로 집주인 A(82)씨가 숨졌다는 신고가 112상황실에 접수됐다.

전날 오후 6시 30분께 시작된 불은 음식물을 올려놓은 가스레인지에서 시작돼 집 일부를 태운 뒤 저절로 꺼졌다.

이른 아침 부모 집을 방문한 A씨의 아들은 어머니 B(75)씨가 얼굴에 그을음을 묻힌 채 나오며 "집에 불이 났었다"고 말하자 집 안으로 들어가 숨진 아버지를 발견했다.

치매노인 주택에서 화재
치매노인 주택에서 화재(광주=연합뉴스) 28일 오전 광주 북구의 한 주택에서 전날 발생한 화재로 숨진 남편과 함께 밤을 지새운 70대 치매 노인이 발견됐다. 사진은 음식물을 올려놓은 가스레인지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는 화재 현장의 모습. 2017.2.28 [광주 북부경찰서 제공=연합뉴스]
pch80@yna.co.kr

조사결과 B씨가 전날 가스레인지에 음식물을 올려놓고 외출한 사이 불이 난 것으로 드러났다.

뇌졸중으로 거동이 불편한 A씨는 안방에 머물다가 집안에 연기가 가득 차 빠져나오려다 질식사한 것으로 추정된다.

집안 창문이 깨져 있던 정황으로 미뤄 A씨가 연기를 빼내기 위해 창문을 깼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불이 더 번지지 않고 저절로 꺼지고, 깨진 창문으로 연기가 다 빠진 후 B씨는 외출을 마치고 돌아왔다.

B씨는 간헐적 치매에 걸린 탓에 신고도 하지 못한 채 불이 난 집안에 들어가 숨진 남편과 긴 밤을 홀로 지새웠다.

화재로 어질러진 집안을 치우고 남편이 숨진 사실도 깨닫지 못한 채 옆에 누워 베개까지 받혀준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아들은 거의 매일 부모의 집을 찾아 난방을 살피는 등 A씨 부부를 보살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B씨가 치매 증상으로 평소에도 요리하면서 자주 음식물을 태웠다"는 가족의 진술을 토대로 실화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화재원인과 A씨의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pch8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8: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