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獨언론 터키특파원 '테러 선전' 혐의로 구속

메르켈 "터키법원 결정 지나쳐"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쿠르드계 지도자를 인터뷰한 독일 언론 디벨트의 터키 주재 특파원이 테러 선전 혐의로 구속됐다.

27일 터키 도안뉴스통신 등에 따르면 이스탄불 법원은 독일 디벨트 소속 데니즈 이위젤(43) 기자에게 구속 재판 결정을 내렸다.

이위젤 기자는 독일·터키 이중국적자다.

앞서 이달 14일 이위젤 기자는 테러 선전과 터키 에너지장관 이메일 해킹에 연루된 혐의로 구금됐다.

이위젤 기자는 쿠르드계 분리주의 무장단체인 '쿠르드노동자당'(PKK) 지휘관 제밀 바이으크 인터뷰와, 터키 에너지장관의 이메일 유출사건에 관한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사위인 베라트 알바에너지장관의 이메일이 해킹돼 위키리크스를 통해 유출됐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터키법원의 결정이 가슴 아프고 실망스럽다고 반응했다.

메르켈 총리는 "이위젤 기자가 조사를 받으러 자진 출두했다는 점이나 수사의 목적을 고려할 때 이번 조처는 과도하게 엄하다"면서 "독일정부는 이위젤이 정당하고 합법적인 처우를 받도록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7: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