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독일 정보기관도 NYT 등 외국매체와 기자 무더기 사찰"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독일 정보기관들이 미국 정보기관의 사찰에 협조한 사건의 파문이 이어지는 가운데 독일 정보기관도 외국 매체 기자들을 수십년동안 사찰해온 것으로 드러났다고 독일 시사주간지 슈피겔이 보도했다.

28일 슈피겔에 따르면, 독일의 해외첩보기관인 연방정보국(BND)이 BBC, 로이터, 뉴욕타임스(NYT)를 비롯한 각국 언론사와 기자들을 1999년부터 사찰해온 것으로 돼 있다.

슈피겔이 입수한 BND의 사찰 및 도청 대상 명단엔 최소 50여 외국 언론사와 기자들의 전화 및 팩스 번호, 이메일 주소 등이 적혀 있다.

예컨대 BBC 관련 도청 대상 명단 10여 건에는 아프가니스탄 등 여러 나라에 파견된 BBC 특파원 뿐아니라 BBC 런던 본사 전화들도 포함돼 있다.

또 뉴욕타임스 아프간 특파원, 로이터통신의 아프간·파키스탄·니제르 특파원 휴대전화와 위성전화 번호, 이메일 주소도 있다.

나아가 짐바브웨 독립언론 데일리뉴스나 쿠웨이트·레바논·인도의 뉴스통신사들, 네팔과 인도네시아 기자협회에 이르기까지 현지 언론사와 기자들도 대상이었다고 슈피겔은 전했다.

콩고를 중심으로 아프리카 특파원으로 여러 언론사를 위해 20여년 간 일해온 벨기에 언론인 아르노 자이트만은 슈피겔로부터 자신의 이름이 명단에 있다는 얘기를 듣고 "도청 사실을 전혀 몰랐다"면서 "매우 민감한 소식통들과의 대화를 누군가 들었다는 사실을 아는 건 기분나쁘고 끔찍한 일"이라고 말했다.

BND는 사실 여부 등을 묻는 슈피겔의 문의에 "우리 활동 중 작전과 관련해선 독일 정부나 의회 정보위원회에만 답할 수 있다"며 언급을 거부했다.

국경없는 기자회 독일지부 크리스티안 미르 사무총장은 "BND의 통신 기록 대규모 도감청에 언론사와 기자가 포함돼 있을 것으로 우려해왔다"며 이번에 슈피겔이 폭로한 사찰활동은 언론자유에 대한 심각한 침해"라고 비판했다.

그는 "언론 자유는 독일 정부의 은전으로 주어진 것이 아니라 외국 기자들에게도 적용되는 침해할 수 없는 인권"이라고 지적했다.

이번 BND 사찰 문건은 독일 의회의 미국 국가안보국(NSA) 도청 사건 조사위원회 활동에서 수집된 자료 중 일부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 의회는 2013년 에드워드 스노든의 폭로로 알려진 NSA의 전방위 도청 및 사찰 사건과 관련한 독일 정보기관들의 공조 사건을 조사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위원회를 운영 중이다.

일간지 쥐트도이체차이퉁은 2015년 4월 BND가 NSA의 '정치 스파이' 행위를 도왔다고 전하면서 프랑스 외무부, 프랑스 대통령 관저,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를 대상으로 지목한 바 있다.

스노든의 폭로가 있던 당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휴대전화까지 미국이 도청한다는 의혹이 불거져 메르켈 총리는 "우방끼리 그러면 안 된다"며 미국 정부에 항의한 적도 있다.

독일 하원 조사위는 그동안 정부 핵심인사 등 약 100명의 증언을 청취했으며, 최근 메르켈 총리도 증인으로 출석해 자신은 독일과 미국 정보기관 간 도청 공조사실을 전혀 몰랐으며 2015년 3월에야 알게 됐다고 말했다.

스노든 소재 영화 '시티즌 포'
스노든 소재 영화 '시티즌 포' 2015년 10월 29일 서울 한 극장에서 다큐멘터리 영화 '시티즌 포' 시사회가 열리고 있다.
로라 포이트라스가 제작한 다큐멘터리 '시티즌포'는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불법적인 정보수집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미디컴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b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6: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