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동극장의 '전통 창작' 실험…판소리와 뮤지컬이 만나면

정동극장, 레퍼토리 제작극장으로 변신…첫 작품 '적벽' 선보여
정동극장 창작 공연 '적벽' [사진제공=정동극장]
정동극장 창작 공연 '적벽' [사진제공=정동극장]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정동극장이 단일 콘텐츠 상설 공연장에서 다양한 전통 레퍼토리를 선보이는 제작극장으로 변신을 선언하고 그 첫 작품으로 '판소리 뮤지컬' 장르를 선보인다.

정동극장은 3월 1~26일 판소리 다섯 마당 중 하나인 '적벽가'에 뮤지컬적 음악과 춤을 결합한 창작 공연 '적벽'을 공연한다.

28일 서울 중구 정동극장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손상원 정동극장장은 "일 년에 한 작품만을 선보이던 공연장에서 전통을 기반으로 여러 장르의 공연을 선보이는 '살아있는 전통 공연의 메카'를 만들고자 한다"고 말했다.

'적벽'은 고수 1인과 소리꾼 1인의 무대로 엮어지는 전통 판소리 공연 양식에서 벗어나 배우들의 '판소리 합창'을 통해 강렬함과 웅장함을 더했다.

유비, 관우, 장비의 도원결의부터 전쟁에서 대패한 조조가 관우에게 붙잡혔다가 풀려나기까지의 이야기가 펼쳐지는데 판소리 합창 이외에도 판소리 '눈대목'(하이라이트) 독창, 배우들의 역동적 군무, 극 연기 등이 선보여진다.

안무가 김봉순은 "전통을 흐트러뜨리지 않는 한에서 현대적인 리듬과 군무 등을 추가했다"며 "어려운 판소리를 좀 더 쉽게 대중에게 전달할 방법으로 '판소리 합창'을 고안했다"고 말했다.

정호붕 연출도 "판소리 '적벽가'는 어려운 한자어가 많아 편하게 들리지 않을 수 있다"며 "인물들이 처한 상황과 느낌을 전달하기 위해 연기적 디테일을 살리는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특히 극의 오브제로 '부채'가 중요하게 활용된다.

정 연출은 "판소리 공연에서 소리꾼이 유일하게 손에 쥔 무대 소품이 바로 부채"라며 "모든 출연진이 부채를 들고 나와 동남풍을 만들기도 하고 타오르는 불길을 표현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다만 특별한 주연 배우가 없이 극이 전개되는 점 때문에 다소 이야기가 산만하게 전개되는 느낌을 준다.

소리꾼의 즉흥성과 자유로운 시김새가 매력인 판소리 장르와 달리 박자와 리듬을 일정하게 맞춰야 하는 '판소리 합창'이라는 형식이 귀에 썩 편하게 들리지 않는 측면도 있다.

한편, 정동극장은 이번 '적벽'을 시작으로 다양한 창작 레퍼토리 제작에 도전한다.

손 극장장은 "국내 관객에게는 전통을 친근하게 만들어주는 극장, 외국인 관객에게는 언제 찾아도 수준 높은 한국 전통을 감상할 수 있는 극장을 만드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관람료는 3만~5만원.(학생 1만5천원)

sj997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6: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