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외교부 "중국이 北리길성 초청…왕이 외교부장 만날것"(종합2보)

中 고위관료와 연쇄 접촉 예정…김정남 사건·석탄 제재 논의될듯
중국 도착한 리길성 북한 외무성 부상
중국 도착한 리길성 북한 외무성 부상(베이징 교도 = 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28일 항공편으로 중국 베이징에 도착한 북한 리길성 외무성 부상. 교도통신은 이번 방문이 중국과의 대화를 위한 것이라고 전했다. 2017.2.28
bkkim@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외교부는 28일 정례 브리핑에서 리길성 북한 외무성 부상이 중국 정부의 초청으로 방문했다고 밝혔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리길성 북한 외무성 부상이 중국 정부의 초청으로 방문했다"면서 "왕이 외교부장과 류전민 외교부 부부장(차관급)과 쿵쉬안유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급)와 만나 양국 간의 공통 관심사와 국제 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리길성 부상은 이날 베이징에 도착한 뒤 중국 정부 차량을 타고 베이징 시내로 이동했다. 북한 고위급이 방문하면 주로 북한대사관의 관용 차량을 이용하지만, 중국 당국 차량을 이용해 중국 외교부 초청으로 방중했다는 관측이 나왔었다.

리 부상은 이날 정오께 베이징에 도착했으며 내달 4일까지 머물 예정이다.

북한의 잇단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 이후 중국은 이달 초 유엔 대북제재에 따라 올해 말까지 북한에서의 석탄 수입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고 지난 13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말레이시아에서 살해되면서 북중 간에 냉기류가 흐르고 있다.

이에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리 부상의 방중을 통해 양국이 최근 일련의 사건들로 형성된 난국 타개를 위한 협의를 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북한의 고위급 인사가 중국을 방문한 것은 지난해 5월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한 이후 9개월 만에 처음이다.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리길성 부상의 방문을 통해 북중 양국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피살 사건과 북한산 석탄 수입 잠정 중단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겅솽 대변인은 리길성 부상의 이번 방중이 김정은 위원장의 특사 자격인지와 김정남 사건과 북한산 석탄 제재를 논의할지에 대한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는 "방중 기간 양측은 양국 관계와 쌍방의 공통 관심이 있는 국제 지역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사실상 이들 문제에 대해 중국과 북한이 머리를 맞대고 논의할 것임을 암시한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외교부 부부장이 쿵쉬안유 부장 조리와 한반도 문제 등 동북아 안전정세를 논의하기 위해 방중한 것과 관련해 리길성 부상이 이 회의에 참여할 가능성에 대해선 "리길성 부상의 방문은 북한과 중국의 정상적인 외교 접촉이며 동북아 안전정세 회의는 러시아와 중국의 협상이다"며 부인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6: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