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연합뉴스 이 시각 헤드라인] - 16:00

■ 삼성그룹 사실상 해체…미전실 해체ㆍ계열사 자율경영

삼성이 28일 오후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사태에 즈음한 전면적인 경영쇄신안을 발표했다. 삼성은 쇄신안 발표를 통해 그룹의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미전실)의 공식해체를 선언하고 계열사 자율경영 체제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1959년 창업주 이병철 선대 회장 시절 비서실에서 출발한 미전실은 58년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전문보기: http://yna.kr/C6Ro4KADAZM

[연합뉴스 이 시각 헤드라인] - 16:00 - 1

■ 국방부 "사드, 가능한 빨리 배치"…이르면 5~7월 가능

국방부는 28일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가 배치될 시기에 대해 "가능한 빨리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국방부 당국자는 이날 브리핑에서 "(사드 부지 확보를 위한) 부지 교환이 이뤄졌기 때문에 가능한 한 빠른 시간내에 사드가 배치되도록, 시기를 당기기 위한 여러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문보기: http://yna.kr/b3RJ4K8DAZm

■ 中매체들 '도를 넘은 사드협박'…"준단교 가능성 배제 못해"

중국 관영매체들이 롯데가 27일 성주 골프장을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부지로 제공하기로 한 것을 계기로 한국과 단교에 필적하는 상황에 이를 가능성까지 거론하며 위협을 가하고 있다. 우선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28일 사설 격인 종성(鐘聲) 칼럼을 통해 중국의 전략 안보 이익을 함부로 침해하는 행위를 용납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전문보기: http://yna.kr/92Re4K2DAZa

■ 특검, 이재용 등 30명 무더기 기소…공소유지 전쟁 돌입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파헤쳐온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8일 이재용(49) 삼성전자 부회장 등 17명(최순실·안종범 추가 기소 포함)을 무더기로 재판에 넘기고 수사를 마무리 지었다. 김기춘(78) 전 대통령 비서실장, 조윤선(51)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등 앞서 기소된 13명을 합하면 총 기소 대상자 수는 30명에 달한다. 1999년 특별검사제 도입 이후 출범한 12차례 특검 가운데 가장 돋보인다는 평가가 나온다.

전문보기: http://yna.kr/35Ra4K7DAZl

■ 野, 특검연장·黃탄핵 드라이브 공조…'책임론' 신경전은 격화

야권은 28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에 대한 탄핵안과 특검 연장법 추진 공조작업을 시작하는 등 압박 수위를 끌어올렸다. 그러나 막상 특검 연장을 현실적으로 관철하기 쉽지 않다는 평가가 일각에서 나오는 데다, 탄핵안을 두고도 각당의 미묘한 온도차가 감지되는 등 원만한 공조를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전문보기: http://yna.kr/n3RG4KtDAZQ

■ 헌재, 朴대통령 탄핵심판 평의 시작…첫날 1시간30분 격론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변론절차를 끝낸 헌법재판소가 결론 도출을 위해 28일 첫 평의를 열고 재판관들의 의견을 조율했다. 헌재 관계자는 이날 오후 2시 브리핑에서 "오늘 오전 10시부터 11시 30분까지 1시간 30분 동안 변론 종결 후 첫 평의를 진행했다"며 "휴일을 제외하고 매일 평의를 열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전문보기: http://yna.kr/P5Rk4KiDAZp

■ 리동일 前유엔차석대사 "시신인수·北국민석방 위해 말레이입국"

리동일 북한 전 유엔대표부 차석대사를 포함한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28일 말레이시아를 방문했다. 리 전 차석대사는 이날 오후 쿠알라룸푸르에 있는 주말레이시아 북한대사관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인권 문제를 논의하고 합의하기 위해 말레이시아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그는 "체류기간 동안 말레이시아 측과 세 가지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면서 "첫째는 지난 13일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사망한 북한 인민의 시신을 북한으로 돌려보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보기: http://yna.kr/-6RV4K8DAZO

■ 丁의장 "탄핵심판, 어떤 결과 나와도 승복해야"…대국민담화

정세균 국회의장은 28일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과 관련해 "어떤 결과가 나오건 깨끗이 승복하고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발표한 담화문에서 "이제 탄핵 여부는 헌법재판소의 판결에 맡기고 탄핵심판 이후의 대한민국을 위해 우리 모두 냉정하고 차분하게 준비해야 할 때"라며 이같이 말했다.

전문보기: http://yna.kr/W2Rm4KlDAZC

■ 김기춘 "비정상의 정상화…범죄 안돼"…'블랙리스트' 전면 부인

이른바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명단(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주도한 혐의로 기소된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비정상을 정상화하려 한 정책 수행이 직권남용이 될 수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김 전 비서실장의 변호인은 2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대통령의 문화·예술 정책이 범죄가 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전문보기: http://yna.kr/e3Rf4KuDAZg

■ '블랙리스트' 조윤선 "직접 관여 안 했다"…혐의 부인

이른바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작성·관리에 연루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책임을 통감한다"면서도 특정 문화인이나 단체에 지원을 배제하는 과정에 직접 관여하지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조 전 장관의 변호인은 2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준비기일에서 "(문화예술계) 지원배제 조치와 관련해 전체 기획·집행, 의사결정 과정에 직접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전문보기: http://yna.kr/o3R54KtDAZW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