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 관덕정서 출범식

4·3 왜곡 국정교과서 완전 폐기 촉구 결의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주4·3 70주년 기념사업위원회 출범식이 3월 1일 오후 4시 제주시 관덕정에서 열린다.

한국 현대사의 비극인 '제주4·3 사건' 70주년을 맞은 내년에 다양한 기념사업을 할 범도민기구인 기념사업위는 이날 먼저 1947년 3·1절 제주도대회를 기념하는 거리굿을 펼친다.

이어 4·3 희생자 영령에 대해 묵념을 하고, 경과보고를 한다. 상임공동대표 인사말이 끝나면 4·3 왜곡 국정교과서 완전히 폐기 촉구 결의문을 채택하고, 출범선언문을 낭독한다.

참가자들은 오후 5시 관덕정에서 출발해 동문로터리를 거쳐 북초등학교까지 거리행진을 벌인다.

기념사업위에는 도내 4·3희생자유족회 등 4·3 관련 단체와 시민사회단체 등 모두 58개 단체가 참여했다. 명예위원장은 원희룡 제주도지사,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 이석문 제주도교육감이 맡았다.

양윤경 제주4·3희생자유족회장, 김상철 제주4·3연구소 이사장, 양동윤 제주4·3도민연대 대표, 강정효 제주민예총 이사장, 김영순 제주여민회 공동대표, 김영근 민주노총 제주본부장, 박찬식 육지사는 제주사름 대표, 김종민 전 4·3위원회 전문위원, 마희주 한라대학교 총학생회장, 양성완 노무현재단 제주위원회 상임대표는 공동대표다.

기념사업위는 4·3 관련 대선 정책 제안을 하고, 4·3 수형인 문제 해결 촉구를 위한 기자회견, 세월호 유가족과 함께하는 제주4·3 평화기행, 청년들과 함께하는 힙합으로 기억하는 제주4·3 역사 기행, 제주4·3 왜곡사례 접수창구 개설 및 대응 등의 사업을 할 계획이다.

상징적인 4·3 유적지 복원 사업과 '4·3과 여성'을 주제로 한 학술사업도 한다. 제주도와 제주도의회, 제주도교육청, 제주4·3평화재단과 공동으로 '제주4·3 69주기 추모 및 평화 인권 주간'을 운영할 것을 제안한다.

강정효 공동집행위원장은 "제주4·3의 도화선이 됐던 1947년 3·1절 기념행사의 의미를 담은 출범식을 시작으로 4·3 70주년을 본격적으로 준비하겠다"며 "4월 8일 서울에서 범국민위원회 결성을 목표로 전국의 단체들과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5: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