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 "'최순실 공범' 朴대통령 재산동결 필요성 따로 판단"


특검 "'최순실 공범' 朴대통령 재산동결 필요성 따로 판단"

특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수사 마무리... 검찰에 이첩
특검 '박근혜-최순실 게이트' 수사 마무리... 검찰에 이첩[제작 반종빈] 일러스트
특검이 박근혜 대통령의 공범으로 지목한 최순실 씨"(CG)
특검이 박근혜 대통령의 공범으로 지목한 최순실 씨"(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이보배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비선 실세' 최순실 씨와 공모해 뇌물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를 받는 박근혜 대통령 재산에 대한 동결 조치가 필요한지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특검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28일 브리핑에서 '최순실의 재산을 동결 조치할 계획이라면 공범으로 지목된 박 대통령의 재산도 추징보전 대상이라는 의견으로 검찰에 사건을 이첩하느냐'는 물음에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아마 별도로 판단할 예정이다. 말하기 부적절하다"고 답했다.

특검은 최순실 씨가 범죄 행위와 관련해 재산을 축적한 것으로 파악된 것과 관련해 나중에 이를 사법당국이 환수할 수 있도록 추징보전을 신청할 계획이다.

특검은 박 대통령이 최 씨와 공모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으로부터 뇌물을 받았다고 의심하고 있다.

따라서 특검은 박 대통령의 재산도 환수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는지를 판단해 관련 사건을 이어받을 검찰에 의견을 낼 것으로 예상된다.

박 대통령은 뇌물수수 혐의가 "완전히 엮은 것"이라고 주장했고 이 부회장 측은 "박 대통령의 강요 때문에 어쩔 수 없이 최 씨를 지원한 것"이라고 항변하는 등 양측은 뇌물 혐의를 각각 부인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2015년 5월 7일 경기 평택 고덕 국제화계획지구 내 부지에서 열린 삼성전자 반도체 평택공장 기공식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근혜 대통령이 2015년 5월 7일 경기 평택 고덕 국제화계획지구 내 부지에서 열린 삼성전자 반도체 평택공장 기공식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sewon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5: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