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성그룹 사실상 해체…미전실 폐지ㆍ계열사 자율경영(2보)


삼성그룹 사실상 해체…미전실 폐지ㆍ계열사 자율경영(2보)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삼성이 28일 오후 총수인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구속사태에 즈음한 전면적인 경영쇄신안을 발표했다.

삼성은 쇄신안 발표를 통해 그룹의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미전실)의 공식해체를 선언하고 계열사 자율경영 체제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1959년 창업주 이병철 선대 회장 시절 비서실에서 출발한 미전실은 58년만에 역사 속으로 사라졌다.

최지성 실장(부회장)과 장충기 차장(사장)을 비롯한 미전실 7개 팀장은 이날 전원 사임했다. 대관 조직도 폐지했다.

계열사를 총괄하는 선단식 경영을 해온 삼성이 계열사 자율경영 체제를 표방함에 따라 이제는 '삼성그룹'이란 이름도 더 이상 쓸 수 없게 됐다.

삼성 그룹 신입사원 공채는 올해 상반기를 마지막으로 계열사별 공채로 전환되고, 수요 사장단 회의와 CEO 세미나는 폐지됐다.

삼성은 앞으로 3대 계열사인 삼성전자와 삼성생명[032830], 삼성물산[028260]을 중심축으로 유관 계열사들이 함께 주요 사안을 조정하는 방식의 자율경영을 할 것으로 보인다.

noma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5:1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