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교부 "中 사드 반발, 양국관계 발전에 도움안돼"


외교부 "中 사드 반발, 양국관계 발전에 도움안돼"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정부는 28일 롯데그룹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부지 제공 결정에 대해 중국 외교당국이 '뒷감당' 등 거친 표현을 써가며 반발한 것에 대해 "한중관계 발전이 역사적 대세라는 양국간 공동 인식에 비추어서도 양국관계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사드 배치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으로부터 국가의 안위와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주권적이고 자위적인 방어조치로서 정부는 지금까지와 마찬가지로 원칙을 당당히 견지해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우리 정부는 해외에 진출한 우리 기업이 정당한 대우를 받을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대변인은 아울러 "중국 측 조치들을 계속해서 모니터링하면서 관련 대책을 충분히 논의하고 있다"면서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등 법적 조치 추진 상황에 대해서는 "중국 측 조치들이 관련 국제 규범에 저촉, 위배되는지 등의 사항을 포함해 법적 검토가 진행 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앞서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7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에(사드 배치) 따라 발생하는 모든 뒷감당은 미국과 한국의 책임"이라고 말했고, 관영 신화통신은 "그(부지 제공) 결정은 중국 관광객들에 면세점 매출을 크게 의존하고 있는 롯데에 악몽으로 바뀔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하는 등 사드 배치에 강력 반발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5: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