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후지쓰 3만5천 전직원에 텔레워크 도입…"몇번이고 재택근무"

"2년간 시험시행결과 생산성↑"…재택근무 IT시스템 판매도 추진

(서울=연합뉴스) 이춘규 기자 = 일본 전자업체 후지쓰(富士通)는 28일 자택이나 출장지 등 사무실 이외에서 정보기술(IT)을 활용해 업무를 할 수 있는 '텔레워크'를 4월에 도입한다고 발표했다.

텔레워크 대상 사원은 전체 사원 3만5천명이다. 상사의 허가가 있을 경우에는 텔레워크 제도를 몇 차례라도 이용할 수 있다. 4월 21일부터 도입된다.

후지쓰의 경량 노트북PC
후지쓰의 경량 노트북PC[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일본 전자업체 후지쓰(富士通)가 최근 발매한 노트북PC 'LIFEBOOK UH75/B 1'

후지쓰는 텔레워크 제도 운영을 일률적으로 하지 않고, 부문이나 직역별로 환경이나 업무 특성을 감안해 생산성을 높일 수 있는 방향으로 실시한다.

전체 사원을 대상으로 한 후지쓰의 재택근무 도입은 일본 내에서는 최대 규모인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를 계기로 일하는 방식 개혁이 일본 기업 사이에 더욱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텔레워크가 시행되면 영업이나 시스템엔지니어, 관리직 등 본사 전 사원이 자택이나 위성사무실, 출장지, 이동중인 사외에서도 사내 정보시스템이나 연락수단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후지쓰는 연인원 1천200명을 대상으로 지난 2년간 텔레워크를 시험적으로 시행해 본 결과 생산성이 올랐고, 높은 정보 보안성 확보 등 안정성도 확인됐기 때문에 정식 도입을 결정했다.

통근이나 이동 시간을 절약하게 돼 사원의 부담을 줄인다. 특히 업무 시작 및 종료 시간을 선택할 수 있는 유연근무제도와 묶어 이용하면 육아나 간병에 따른 시간 제약이 있는 사원도 일하기 쉬워진다. 이에 따라 우수한 인력을 유지 또는 확충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한다.

후지쓰는 텔레워크 보급을 사업 기회 확대로 연결하려 한다. 자사의 텔레워크 실적을 토대로 일하는 방식 개혁을 도모하는 IT시스템을 개발, 타기업에 판매하는 방안을 검토한다.

일본 산업계에서는 텔레워크를 인정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일본맥도날드는 작년 주 3회까지 인정했던 재택근무를 최대 주 5일, 장소를 묻지 않고 일할 수 있는 제도로 변경했다.

일본 총무성이 종업원 100명 이상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는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한 텔레워크 제도를 도입한 기업은 2015년 기준 16.2%였지만, 작년 이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tae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5: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