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특검, 이재용·최지성·장충기 등 삼성 수뇌부 5명 기소

박상진·황성수 포함…朴대통령-최순실측 뇌물공여 등 혐의
브리핑하는 이규철 특검보
브리핑하는 이규철 특검보[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이보배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수사 마지막 날인 28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 핵심 수뇌부 5명을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기소하기로 했다.

특검 대변인 이규철 특검보는 이날 브리핑에서 "특검은 오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박상진 삼성전자 대외담당 사장, 최지성 삼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 장충기 미래전략실 차장(사장), 황성수 삼성전자 전무 등 5명을 뇌물공여,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 위반 횡령, 특경법 위반 재산국외도피, 범죄수익은닉의 규제 및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재용 부회장은 위 혐의 외에 국회 증언 위반죄로 함께 기소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이 부회장을 포함한 기소 대상자 5명은 모두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씨 측에 뇌물을 제공한 혐의 등으로 피의자 입건됐다.

이 특검보는 김재열 제일기획 사장이 기소 대상에서 제외된 데 대해서는 "김재열 사장에 대해서는 수사팀 의견이 불기소하는 게 적절하다는 의견이 있었다"며 "이유에 대해서는 정확하게 말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부회장의 공소장에 박 대통령과의 단독 면담 내용이 포함됐을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는 "공소장은 아마 나중에 공개되겠지만 그런 부분이 자세히 기술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ljglo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4: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