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항 환적 인센티브 113억원↑…선사별 목표제 신설

(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부산항만공사가 선사별로 목표를 정해 이를 달성한 경우에만 환적화물 인센티브를 지급하기로 했다.

항만공사는 28일 올해 환적화물 인센티브 제도 개편안을 항만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했다.

인센티브 총액은 390억원으로 지난해 277억원보다 113억원 늘렸다.

한진해운 사태로 인한 물량 이탈, 중국 항만들의 환적화물 유치 본격화, 해운동맹 재편 등을 고려할 때 부산항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인센티브 확대가 절실하다고 증액 배경을 밝혔다.

부산 신항 전경
부산 신항 전경[부산항만공사 제공]

개편한 제도의 가장 큰 특징은 항만공사가 선사별로 제시한 목표 이상으로 물량을 늘린 선사에 대해서만 인센티브를 지급하기로 한 점이다.

목표 달성 인센티브 금액으로 76억원을 책정했다.

지난해까지 시행했던 실적 인센티브와 증가 인센티브(총 75억원)는 폐지했다.

실적 인센티브는 선사들이 부산항에서 처리한 환적물량에 비례해서 지급했고 증가 인센티브는 전년도보다 늘어난 물량에 대해 지급했다.

두가지 인센티브는 물량 증대 효과가 제대로 검증되지 않아 개선 필요성을 지적하는 목소리가 높았다.

해운동맹 재편에 따른 선대교체 물량을 유치하기 위해 해당 선박에 대해서는 항만시설 사용료를 감면해주기로 했다.

이에 필요한 예산은 지난해 10억원에서 올해 28억원으로 늘렸다.

베트남, 이란 등 전략 지역 환적화물 유치를 위한 인센티브로 40억원을 책정했다. 지난해보다 26억원이 늘었다.

환적화물의 부두 간 이동에 드는 수송비 지원에 지난해보다 50억원 많은 127억원을 배정했다.

2M 등 해운동맹들의 덩치가 커져 한 부두에서 내려 다른 부두로 옮겨서 실어야 하는 환적화물이 늘어나 선사들의 부담이 커진 것을 고려한 조치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환적화물 유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선사들이 실제로 물량 증가를 가져올 수 있는 방향으로 인센티브 제도를 개편했다"고 말했다.

lyh950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4: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