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처리하면 또 생기고…전남도, 해안 방치선박 정리

(무안=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 전남도는 3월부터 방치선박 정리사업을 펼친다고 28일 밝혔다.

항·포구, 해안에 방치된 폐선박을 처리해 해양오염을 방지하고 선박의 안전한 항로를 확보하기 위한 것으로 10개 시·군에서 1억여원을 투입한다.

소유자가 확인되면 14일 이상 기간을 정해 선박을 자진 처리하도록 하고 소유자 확인이 어려우면 14일 이상 공고 절차를 거쳐 직권으로 처리한다.

전남 해안의 장기 방치선박 발생량은 2007년 370척에서 2009년 292척, 2011년 203척, 2013년 138척, 2015년 117척 등으로 꾸준히 줄어들다가 지난해 130척으로 늘었다.

처리 작업에도 방치선박이 꾸준히 발생하면서 현재까지 112척이 방치된 것으로 전남도는 파악했다.

sangwon7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4: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