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해운대에 영화인 전용호텔 내달 2일 문 연다

'시네마하우스 부산' 오픈


'시네마하우스 부산' 오픈

(부산=연합뉴스) 이종민 기자 = 영상·영화도시 부산에 영화인을 위한 전용 호텔이 문을 연다.

부산영상위원회는 3월 2일 오후 2시 영화인 전용 호텔 '시네마하우스 부산' 오픈식을 한다고 28일 밝혔다.

시네마하우스 부산은 해운대구 중동 해운대해수욕장 인근에 있던 옛 해운대 GT호텔을 새롭게 단장한 것이다.

오픈식에는 서병수 부산시장, 백종헌 시의회 의장, 곽경택 감독, 이은 한국영화제작가협회 회장, 이경숙 영상물등급위원회 위원장, 여명숙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 등 각계 기관장과 영화계 인사들이 참석한다.

이 호텔은 영화촬영을 위해 부산을 찾는 영화 제작팀에게 편안하고 아늑한 숙소를 저렴하게 제공하려고 마련한 것이다.

지난해 열린 부산국제영화제(BIFF) 폐막식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해 열린 부산국제영화제(BIFF) 폐막식 장면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가 옛 해운대 GT호텔 일부를 매입해 38억원을 들여 새롭게 단장했다.

총 47실 규모 가운데 30실 가량을 영화인 숙소로 이용하고 나머지는 일반 객실로 운영한다. 호텔에는 프로덕션 사무실, 회의실, 스태프용 주차장 등 편의시설을 갖췄다.

'스테이 인 유어 필름'(Stay in Your Film)을 인테리어 콘셉트로 해 단장한 호텔의 외벽에는 영사기로 부산을 배경으로 한 영화의 주요 장면이 상영된다.

각 객실에는 부산촬영 영화의 스틸컷, 메이킹을 전시한다. 1층 로비를 흑백영화처럼 모던한 블랙앤화이트로 꾸며 영화 속에서 머무는 듯한 느낌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최윤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은 "지자체 최초로 문을 여는 영화인 전용 호텔은 부산의 영화촬영 유치에 도움을 주는 것은 물론 관광과 연계하면 큰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영상위원회는 시네마하우스 부산을 홍보하기 위해 '부산 촬영 단골감독 베스트 10 숙박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촬영을 위해 부산을 자주 찾는 감독 10명을 선정, 시네마하우스 부산으로 초대해 숙박할 수 있도록 하고 방문한 감독의 사인을 받아 호텔에 전시할 계획이다.

ljm70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4: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