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영선 행정관 기소…법정서 '비선진료·차명폰' 의혹 규명되나(종합)

조사 때 비협조적…특검 "범죄사실 소명됐다, 구속 필요성이 없을 뿐"
(의왕=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진료' 지원에 깊숙이 관여한 의혹을 받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27일 오후 구속영장이 기각된 직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2017.2.27 seephoto@yna.co.kr
(의왕=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진료' 지원에 깊숙이 관여한 의혹을 받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27일 오후 구속영장이 기각된 직후 의왕시 서울구치소를 나서고 있다. 2017.2.27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세원 이보배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은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진료에 관여하고 청와대에서 사용된 차명 휴대전화를 제공한 의혹을 산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을 28일 불구속 기소했다.

이 행정관에게는 의료법 위반 방조, 국회에서의 증언·감정 등에 관한 법률 위반(불출석),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등의 혐의가 적용됐다.

이 행정관은 최순실 씨의 단골 병원 원장인 김영재 씨가 청와대에 들어가 박 대통령을 비선 진료하는 과정에서 벌어진 의료법 위반 행위를 방조한 혐의를 받는다.

특검 수사 및 헌법재판소의 탄핵심판 심리 과정에서는 박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들이 다수의 차명 휴대전화를 사용했다는 진술이 나왔으며 이 행정관이 해당 휴대전화를 제공했을 가능성이 있다.

그는 '주사 아줌마', '기치료 아줌마' 등으로 알려진 무자격 의료업자들을 청와대에 들여보내는 데 도움을 준 의혹도 샀다.

아무 말 없는 이영선
아무 말 없는 이영선(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청와대 관계자의 '차명 휴대전화' 개통과 박근혜 대통령 '비선진료' 의혹의 핵심 인물인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특검 수사 종료일인 28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서 나오고 있다. 2017.2.28
kane@yna.co.kr

이 행정관은 군대 후임이 운영하는 이동통신 대리점에서 다수의 차명 휴대전화를 개통한 혐의와 국회에서 열린 '국정농단 진상규명 국정조사 청문회'에 증인 출석을 거부한 혐의로도 기소됐다.

앞서 특검은 이 행정관의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27일 기각됨에 따라 그를 불구속 기소했다.

특검팀 대변인인 이규철 특검보는 이 행정관을 불구속으로 기소한 된 것에 관해 "구속영장 기각 사유를 보면 범죄 사실은 다 소명이 된 것이며 다만 구속이 필요성이 없는 것이다"며 "수사가 완료돼 불구속으로 기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검은 이 행정관이 조사 과정에서 비협조적인 태도로 일관했다고 평가했다.

그가 재판에 회부됨에 따라 법정 공방 과정에서 박 대통령 비선 진료 의혹이나 차명 휴대전화 사용에 관해 새로운 사실이 드러날지가 주목된다.

청와대 '비선진료' 의혹과 관련, 의료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2017년 2월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그는 구속영장이 기각돼 석방됐다.
청와대 '비선진료' 의혹과 관련, 의료법 위반 등의 혐의를 받는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이 2017년 2월 27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그는 구속영장이 기각돼 석방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20: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