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아지 걷어차고 주인이 항의하자 되레 성추행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주지법 형사6단독은 28일 아파트단지에서 강아지를 발로 차고 항의하는 주인을 추행한 혐의(강제추행 등)로 기소된 A(55)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하고 40시간의 성폭력치료프로그램 이수를 명령했다고 밝혔다.

성추행 그래픽 [연합뉴스 자료]
성추행 그래픽 [연합뉴스 자료]

A씨는 지난해 7월 2일 오후 7시 41분께 전북 전주시 완산구의 한 아파트 쓰레기장 앞에서 B(60·여)씨의 강아지가 자신을 향해 짖었다며 강아지를 발로 걷어차고 갑자기 B씨의 볼에 입을 맞춘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같은 날 오후 7시 45분께 B씨의 가게에 찾아가 욕을 하고 B씨의 이마를 때려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힌 혐의도 받았다.

A씨는 연락을 받고 온 B씨 남편의 엉덩이를 만지고 얼굴을 때리는 등 행패를 부리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재판부는 "추행과 상해의 정도가 비교적 중하지 않지만, 피고인은 피해자들이 무고했다고 주장하면서 반성하는 태도를 찾을 수 없고 동종범죄로 수차례 처벌받은 전력이 있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4: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