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부산시민행동 "소녀상 이전 요구 윤병세 장관 사퇴하라"

"어느 나라 외교부인지 의심스러워"…불법 선전물에 명예훼손 혐의 고소도
어린이도 "윤병세 왜교부 장관 사퇴"
어린이도 "윤병세 왜교부 장관 사퇴"(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이 28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서 기자회견을 연 가운데 한 어린이가 '윤병세 왜교부 장관 사퇴하라'는 피켓을 들고 있다. 2017.2.28
wink@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은 28일 부산 동구 초량동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소녀상을 이전하라는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즉각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윤병세 왜교부 장관 사퇴하라" [김선호 기자]
"윤병세 왜교부 장관 사퇴하라" [김선호 기자]

부산시민행동은 "외교부가 최근 부산시와 동구청 등에 사실상 소녀상 이전을 요구하고 소녀상 관리 조례를 막는 공문을 보냈다"며 "일본의 진정한 사과를 받고자 하는 위안부 할머니와 국민의 정서와는 동떨어진 현실 인식"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고작 10억 엔으로 반성의 기미가 없는 일본에 면죄부를 주고 위안부 할머니와 국민에게 강요된 용서와 화해를 요구하는 외교부는 어느 나라 정부인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부산시민행동은 3·1절에는 일본영사관 인근 정발 장군 동상에서 '소녀상을 지키는 천 개의 의자'라는 제목으로 대규모 집회를 열고 일본 정부의 사죄와 윤 장관 사퇴를 요구할 예정이다.

3·1절 집회는 애초 경찰이 외국 공관의 업무 방해나 참석자의 돌출 행동이 우려된다며 금지를 통보했으나 법원이 허가해 열리게 됐다.

앞서 부산시민행동은 소녀상 주변에 '종북좌파가 소녀상을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는 불법 선전물을 붙인 사람을 명예훼손 혐의로 동부경찰서에 고소했다.

윤병세 장관 사퇴 해임장 퍼포먼스
윤병세 장관 사퇴 해임장 퍼포먼스(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소녀상을 지키는 부산시민행동'이 28일 부산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서 연 기자회견 중 윤병세 외교부 장관 해임장을 전달하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17.2.28
wink@yna.co.kr

부산시민행동은 "유인물은 일본 사죄와 위안부 문제의 올바른 해결을 바라고 성금을 모은 시민과 단체를 모욕하는 행위"라며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쓰레기 주렁주렁 매달아 놓은 소녀상 주변 [김선호 기자]
쓰레기 주렁주렁 매달아 놓은 소녀상 주변 [김선호 기자]

최근 소녀상 주변에는 '탄핵무효', '특검 해체', '박근혜를 살려내자', '북한 동포 구출하자'는 소녀상과 상관없는 정치적 구호를 써 붙인 선전물이 난무하고 페트병 쓰레기나 폐가구를 갖다놓는 등 고의로 환경을 훼손하는 일도 벌어졌다.

이를 보다 못해 소녀상 지킴이 활동을 하는 한 시민이 이날 오전 쓰레기를 걷어내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경찰은 재물손괴 혐의로 시민을 조사할 예정이지만 재산적 가치가 없는 쓰레기인 만큼 불입건을 검토하고 있다.

소녀상을 관리하겠다고 밝힌 동구청은 여전히 소녀상 주변의 불법 유인물과 적치물 관리에는 손을 놓고 있다.

동구청은 소녀상을 24시간 감시하는 폐쇄회로TV 설치작업에 들어가 이번 주 안에 마무리할 예정이다.

win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2: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