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리길성 北외무성 부상, 베이징 도착…김정남사건 中협조구할듯(종합2보)

대북제재성 北석탄수입 중단한 中에 "재개해달라" 설득 예상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지난 2015년 캄보디아 방문한 리길성 부상
지난 2015년 캄보디아 방문한 리길성 부상[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북한의 리길성 외무성 부상이 28일 정오께 중국 베이징(北京)에 도착했다.

베이징의 유력 소식통은 "리길성 부상의 베이징 방문 사실을 알고 있다"며 "일정과 활동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리 부상이 베이징 국제공항에서 대기하던 중국 정부 차량을 타고 베이징 시내로 이동했다고 전했다.

북한 고위급이 방문하면 주로 북한대사관의 관용 차량을 이용하지만, 중국 당국 차량을 이용한 것은 중국 외교부 초청으로 방중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북한은 외무상(장관급) 아래 여러명의 부상(차관급)을 두고 있다.

교도통신은 리 부상의 중국 방문이 제3국 방문을 위한 경유 목적이 아니라 중국 당국과의 대화를 위한 것임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북한의 고위급 인사가 중국을 방문한 것은 지난해 5월 리수용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한 이후 9개월 만에 처음이다.

당시 리 부위원장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면담하고 쑹타오(宋濤)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 부장 등과 회담했다.

북한의 잇단 핵실험과 미사일 도발 이후 중국이 이달 초 유엔 대북제재에 따라 올해 말까지 북한에서의 석탄 수입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히는 등 최근 양국 관계가 경색돼 왔다.

아울러 이달 13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이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피살된 것을 계기로 북중 간에 냉기류가 형성됐다.

따라서 베이징 외교가에서는 리 부상의 방중을 통해 양국이 최근 일련의 사건들로 형성된 난국 타개를 위한 협의를 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중국의 석탄수입 중단으로 돈줄이 차단된 북한이 중국과의 '협의'를 거쳐 석탄수출 재개를 노리는 것으로 추정했다.

또 김정남 'VX중독' 암살 사건과 관련해 중국이 자국내 김정남 가족을 통해 말레이시아 당국에 신원확인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이를 저지하려는 목적으로 북한이 리 부상을 파견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3: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