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희정, 임기 3년단축론에 "집권후 개헌특위 요청하면 따를 것"(종합)

탄핵 기각 승복엔 "끔찍한 일…YES나 NO로 답하면 메시지 왜곡 우려"
"사드부지 환경영향평가 받아야, 기존 합의는 존중…기본소득제 약속못해"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휴일인 2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연구원 간담회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가 휴일인 2월 26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연구원 간담회에서 잠시 생각에 잠겨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김동호 박경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안희정 충남지사는 28일 개헌시 대통령 임기단축 문제와 관련, "어떤 방식의 민주공화정을 작동시킬지 헌법에 대한 논의를 촉진시킬 것이며, 그 결과가 임기 단축까지 포함된다고 하면 따를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 지사는 이날 오마이TV 팟캐스트 '장윤선의 팟짱'에 출연해 차기 대통령의 임기를 3년으로 단축, 대선과 총선을 맞추자는 제안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어 "자치분권이 헌법에 들어가고(들어가야 하고), 토론을 국민적 논의과정에 확대할 계획"이라며 "이번 만큼은 국민에 의한 헌법개정을 하자"고 덧붙였다.

그는 '개헌특위가 임기 단축을 결론 내리면 따른다는 것이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그것을 존중한다"고 답변했다.

'(대통령 임기를) 1년만 하라고 하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는 "개헌을 통해 우리 사회가 더 전진된 민주주의 국가로 나아가기 위한 어떤 논의에서도 대통령은 걸림돌이 안 될 것"이라는 답변으로 대신했다.

안 지사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개헌특위의 논의를 존중하겠다. 거기에는 반드시 자치분권 내용이 포함돼야 한다"며 "제가 대통령에 당선된다면 개헌을 적극적으로 촉진하겠다. 임기나 여타 문제는 특위 논의의 흐름대로 맡기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선후보들이 '나는 모른다'고 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그렇다면 의회의 내용을 존중하는 것이 맞다"고 덧붙였다.

안 지사는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판과 관련, '반대결론(기각)이 나오면 어떻게 하겠느냐'는 질문에 "기각되면 어쩔 것이냐고 묻는데, 그 질문은 적절치 않다. 이 상황에서 인용 안되면 어쩔 것이냐에 대해선 정말 끔찍한 일"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일반적으로 헌법의 질서는 존중해야 한다. 그러나 '예스'나 '노'로 답하는 것이 탄핵가결을 바라는 많은 국민의 입장을 고려하면 왜곡된 메시지로 자꾸 전달되기 때문에 대답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특검 연장 무산을 두고 민주당이 '선(先) 총리교체론'을 거부했기 때문이라는 지적에는 "지나간 일을 갖고 싸우면 안된다. 현재와 미래를 놓고 얘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 지사는 팟캐스트 사회자가 롯데가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부지 확보를 위한 땅 교환계약을 체결한 것에 대한 의견을 묻자 "철저한 환경영향평가를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사드배치 자체에 대해서는 "제가 대통령이었다면 이런 결론을 내리지 않았겠지만, 기존 합의를 존중하고 동맹체제의 합의를 존중하는 것이 더 필요한 태도"라고 말했다.

과거 대선자금 수사를 받은 탓에 '삼성 장학생'이라는 얘기가 나오는 것에는 "제가 삼성으로부터 개인적으로 돈을 받은 것이 아니지 않나"라며 "삼성 장학생이라거나 재벌 편이라는 생각은 재고해달라"고 답했다.

이재명 성남시장의 복지정책을 겨냥해 '국민은 공짜밥을 원하지 않는다'고 해 논란이 됐던 것에는 "왜 보수진영이 쓰는 '공짜밥'이라는 단어를 썼는지 나무라는 사람도 있었다"며 "모두에게 일할 기회를 부여해 소득을 배분하자는 소신을 말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기본소득제의 경우 정착시키려면 모든 수당을 재정비해야 한다. 저는 약속할 수 없다"고 말했다.

과학기술 정책에 대해선 "정치가 모든 것을 결정하지 않도록 하겠다. 정치의 손을 타지 않게 하겠다"며 "과학기술계 지도자들이 결정을 내리는 체제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5: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