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주열 "생산성 높이는 재정지출 적극적으로 해야"

"환율조작국 지정 가능성 낮아…장기적으로 강달러 예상"
업무보고 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
업무보고 하는 이주열 한은 총재(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8일 오전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8일 "생산성을 높이는 재정지출을 적극적으로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정부의 재정지출 확대에 관한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우리나라의 국가부채가 다른 나라보다 양호한 수준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총재는 올해 정부의 추경(추가경정예산) 편성 규모에 대해선 "재정 당국과 국회 심의로 결정할 사안"이라며 말을 아꼈다.

또 임금근로자의 실질구매력 상승률이 둔화한 요인에 대해 "취업자 수가 줄고 양질의 일자리가 부족한 데다 노동시장이 이중구조를 갖고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 총재는 한국 경제가 올해 4월 미국에 의한 환율조작국 지정 등으로 위기에 빠질 가능성은 작다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환율조작국으로 지정될 가능성은 낮지만 배제하지 않는다"며 "환율조작국 지정에 대비한 '컨틴전시 플랜'(비상계획)을 갖고 있고 현재로써는 그런 상황이 오지 않게 대응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강조했다.

이어 "실무단계에서 우리 입장을 (미국에)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이 총재는 "단기적으로 약달러이지만 장기적으로 달러 강세 현상을 예상할 수 있다"며 "그 과정에서 환율 급변동이 금융시장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noj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1:5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