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화성시민들 '군공항 반대' 국방부·수원시청 앞 집회(종합)

(화성=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수원 군 공항 예비 이전 후보지로 화성 화옹지구가 선정된 데 반발하는 경기도 화성시민들이 28일 국방부와 수원시청 앞에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전투비행장 화성이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범대위)는 화성시 주민 1천200여 명(주최 측 추산)과 함께 이날 오후 서울 국방부 청사 건너편 공터와 수원시청 인근 공원에서 '화성이전 반대' 집회를 했다.

화성시민 '군공항 반대' 상경 집회
화성시민 '군공항 반대' 상경 집회(화성=연합뉴스) 수원 군 공항 예비 이전후보지로 화성 화옹지구가 선정된 데 반발하는 경기도 화성시민 1천200여명(주최측 추산)은 28일 오후 서울 국방부 청사 건너편에서 '화성이전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전투비행장 화성이전 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 제공=연합뉴스] 2017.2.28
gaonnuri@yna.co.kr

45인승 버스 32대와 승용차에 나눠 타고 국방부 인근에 모인 주민들은 정오부터 1시간여 동안 '전투비행장 화성이전 결사반대'라고 쓴 펼침막을 들고 화옹지구를 예비이전 후보지로 선정한 데 항의했다.

이들은 언론 등을 통해 화성 지역이 유력한 이전 후보지로 거론되자 지난달 18일 국방부 앞 집회를 열어 화성이전 반대 의사를 밝혔는데 국방부가 지난 16일 화옹지구를 예비이전 후보지로 선정하자 이날 2차 상경 집회에 나섰다.

범대위는 반대 성명과 연설문을 낭독하고 참석한 주민들과 '전투비행장 화성이전 결사반대', '예비이전 후보지 결정 즉각 철회' 등의 구호를 외쳤다.

앞으로 화성이전 추진 철회 등 뚜렷한 대책이 나오지 않으면 끝까지 맞서 군 공항 이전을 막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국방부 앞 집회를 마친 뒤 오후 3시 20분부터 수원시청 앞으로 자리를 옮겨 반대 집회를 이어갔다.

발언에 나선 한 주민은 "도심 주변 주민은 (군 공항 소음이) 너무 시끄러우면 이사하면 그만이지만 우리 같은 농민들은 논, 밭, 과수원이 터전인데 팔고 떠날 수 있느냐"며 군 공항 이전 결사반대를 외쳤다.

참가자들은 '군 공항 이전하면 화성시가 다 죽는다'며 상여를 앞세워 집회 장소에서 수원시청 앞까지 400여m를 행진한 뒤 집회를 마쳤다.

gaonnuri@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7: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