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양대노총 "일본에도 세운 징용노동자상 한국엔 안된다니…"

용산역 광장 설치 거부한 정부 비판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3·1절을 하루 앞두고 민주노총과 한국노총 등 양대노총이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거부한 정부 당국을 비판했다.

양대노총이 주축이 된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 추진위원회'는 28일 오전 서울 한강로 용산역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외교 갈등 등을 이유로 들어 강제징용 노동자상 설치를 거부한 정부를 비판했다.

양대 노총은 일제가 강제징용 조선인들을 끌고 가는 집결지였던 용산역 광장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설치하려 했으나 정부는 이를 불허했다.

이들은 "일제강점기 역사와 당시 조선 민중의 참혹한 고통을 기억하는 것은 민족 주권을 지켜야 할 정부 당국의 당연한 의무"라며 "정부는 올바른 한일관계를 위해서도 일제 40년 식민지 지배에 대한 진실규명과 사죄·배상이 이행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제징용 피해자로 기자회견에 참석한 김한수(99) 할아버지는 "나무 정리할 게 있다고 해 모였는데 뒤에 일본 헌병이 빙 둘러서서 우리를 잡아 기차에 태우고 부산으로 갔다"면서 "나가사키로 끌려가 원폭도 겪고 엄지발가락도 부러졌다"고 증언했다.

김 할아버지는 "병원에 갔더니 왜놈들이 뼈 하나 부러진 거 가지고 일하는 데 지장이 없다고 했다"며 "너무 슬프고 서러워 아리랑을 부르는데 눈물이 났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는 정부가 강제징용 노동자상 건립을 거부한 데 대해 "나 여기 김한수라는 사람이 눈이 시퍼렇게 살아있다"며 "반대하는 사람이 있다면 나하고 면담할 수 있게 전화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강제징용 피해자 유족인 이희자 태평양전쟁희생자유족회 대표는 "용산역은 강제동원된 청년들이 끌려간 아픔의 현장"이라며 "반드시 이 비석(노동자상)은 세워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대노총은 앞서 지난해 8월 일본 교토(京都)시 단바망간기념관에 '강제징용 조선인 노동자상'을 건립한 바 있다.

이들은 올해 8월15일 광복절에는 서울에 강제징용 노동자상을 반드시 설치하겠다고 예고했다.

지난해 일본 교토시 단바망간기념관에 세운 '강제징용 조선인 노동자상'
지난해 일본 교토시 단바망간기념관에 세운 '강제징용 조선인 노동자상'[한국노총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1: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