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치우고 건져내도'…인천 앞바다 쓰레기 작년 4천640t

"정부 예산, 전문 처리선박 지원 강화 필요"
해양 쓰레기 수거작업
해양 쓰레기 수거작업[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작년 인천 앞바다에서 건져낸 쓰레기가 4천t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인천시에 따르면 작년 인천 해안가 2천803t, 연안 해역 1천787t, 근해에서 50t 등 총 4천640t의 쓰레기가 수거됐다. 전년도 5천773t보다는 20% 감소한 수치다.

작년 팔당댐 주변에서 4천t, 한강구간 2천551t 등 전년도보다 하천·하구에서 수거한 쓰레기양이 대폭 늘면서 인천 앞바다 쓰레기는 덩달아 줄었다.

인천 앞바다 쓰레기 발생 경로는 다양하다.

수도권 육지 쓰레기가 집중호우 때 하천을 거쳐 바다로 유입되기도 하고, 어민의 그물·어구 폐기, 여객선 승객의 불법 투기로 쓰레기가 떠다니기도 한다.

최근에는 중국 산둥성 쓰레기가 해류를 따라 백령도 해안까지 흘러오는 경우도 적지 않다.

쓰레기의 약 80%는 인천 이외 지역에서 발생해 인천 앞바다로 흘러간 것이지만 쓰레기 처리비용은 수도권 3개 시·도 중 인천이 가장 많이 부담한다.

올해 인천 앞바다 쓰레기 처리예산 82억원의 분담 비율은 정부가 40%, 인천 30.12%, 경기 16.2%, 서울이 13.68%다.

인천시는 환경부와 수도권 3개 시·도 협약에 근거해 분담률이 정해졌기 때문에 협약을 준수한다는 입장이지만, 해양 쓰레기 수거사업과 관련한 정부 지원은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한다.

윤석관 인천시 해양도서정책과장은 28일 송도 미추홀타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해양 쓰레기 정화사업 예산을 특별회계가 아닌 일반회계 예산으로 지원해줘야 적절히 사용할 수 있다"며 "전문기술을 갖춘 해양환경관리공단과 한국어촌어항협회 선박의 지원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백령도 사곶 해변으로 떠내려온 중국 쓰레기
백령도 사곶 해변으로 떠내려온 중국 쓰레기[연합뉴스 자료 사진]

iny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1: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