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지하금융도 급팽창…작년에만 148조여원 파악

(마카오=연합뉴스) 최현석 특파원 = 중국 경제가 고도 성장을 거듭하면서 지하금융도 급속히 늘어나 작년 한 해 당국에 적발된 그 규모가 15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홍콩 영자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지하금융을 통한 자본유출을 막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지난해 380여 개 지하 금융업체를 단속하고 관련자들을 무더기로 체포했다.

중국 공안부는 최근 웹사이트에 게시한 성명을 통해 작년 자금세탁에 연루된 800여 명을 체포했다고 밝혔다고 SCMP 등은 전했다.

이들이 작년 한해 지하 금융업체들을 통해 처리한 자금만도 9천억 위안(약 148조7천억 원)에 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중국 당국이 작년 자본유출을 막기 위해 해외 송금을 억제하고 해외 부동산 투자를 금지하면서 지하금융을 다루는 불법업체를 통해 해외로 자금을 빼돌리는 기업들과 개인이 늘어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안부는 인터넷 금융과 새로운 온라인 결제 확산으로 불법 금융업체 운영이 전국에 만연했다면서 "지하금융 업체를 통한 거래가 불투명해 구체적인 금액과 거래 규모를 정확하게 추정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공안부 측은 국경을 넘나드는 대규모 거래가 정부 감시를 받지 않고 있어 국가 금융시스템에 큰 블랙홀이 생겼다며 지하금융은 국가 금융규제 질서를 왜곡시키고 국가경제를 위험에 빠뜨리고 있다"고 강조했다.

공안부는 지하금융의 심각성을 고려해 올해에도 중앙은행인 인민은행, 외환당국 등과 협력해 역외기업과 지하금융 업체 등의 불법행위를 단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안부는 2015년에도 6개월 동안 지하 금융 단속을 벌여 8천 억 위안이 연루된 170개 불법 업체를 단속한 바 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harris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3: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