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대한민국이 탄핵병 걸렸나"…黃탄핵·특검법 저지 총력전

'잠룡' 黃권한대행 감싸며 3월 국회서 '대선 전 개헌' 공론화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배영경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은 28일 야권의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 탄핵과 특검법 추진을 저지하기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조기대선 여부를 가름할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결정을 2주일도 채 남기지 않고 야권과의 기싸움이 한층 팽팽해지는 양상이다.

특히 박영수 특별검사의 수사기간 연장을 승인하지 않아 야당의 집중 타깃이 된 황 권한대행을 옹호하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황 권한대행이 보수 진영의 잠재적 대권주자로 거론되는 상황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한민국이 탄핵병에 걸린 것도 아니고 권한대행을 또 탄핵한다는 게 말이 되나"라며 "황 권한대행에 대한 흠집내기 내지는 정치공세로 본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도 황 권한대행에 대한 야3당의 탄핵 추진을 거론하며 "초헌법적 야당 독재 발상", "발상 자체가 탄핵감", "대한민국을 무정부 상태로 만들겠다는 것", "지지층을 위한 오버액션" 등 강도 높은 비판을 쏟아냈다.

이채익 의원은 "국민들을 위해서 정말 소신 있는 결정을 했다"며 황 권한대행을 칭찬한 뒤 "야권이 황 권한대행 탄핵을 추진한다면 엄청난 역풍이 불지 않을까 생각한다. 황 권한대행은 더 소신 있게, 더 국민을 위해 안보와 경제를 챙기기 바란다"라고 두둔했다.

강성 친박(친박근혜)으로 분류되는 김진태 의원은 "탄핵에 재미를 붙인 건가"라며 "자기 당의 입맛에 맞지 않으면 탄핵 이야기가 나온다. 만인의 만인에 대한 투쟁, 제대로 정신 박힌 사람들은 살기 어려운 세상이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바른정당까지 포함한 야4당이 특검 수사를 연장하기 위한 특검법을 추진하는 데 대해서도 방어전선을 쳤다. 박 대통령 탄핵이 인용되면 박 특검의 수사 연장이 조기 대선에서 여당에 불리한 이슈가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정 원내대표는 "검토할 가치조차 없는 사안"이라면서 "올해 대선과정 내내 이 나라를 특검공화국으로 만들고 국회법도 무시해가면서 날치기 특검을 세우겠다는 것"이라고 언급, 이런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특검법의 소관 상임위원회인 국회 법제사법위 여당 간사인 김 의원은 MBC라디오에 출연해 "작년에는 우리 당도 촛불에 놀라서 특검법이니 국정조사니 하자는 대로 다 해줬지만 이제는 다르다. 절대 호락호락하지 않을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 의원은 박 특검 수사에 대해 "아주 기대 이상으로 편파적이었다"면서 "망나니도 이런 망나니가 없었다"며 원색적인 비난까지 퍼부었다.

수적으로 불리한 상황이기는 하지만 본회의 상정의 열쇠를 쥔 정세균 국회의장과 바른정당 소속 권성동 법사위원장이 여야 합의 없는 법안 상정에 부정적인 입장이라는 데 기대를 걸고 있다.

아울러 한국당은 야권이 주장하는 3월 임시국회를 당론인 '대선 전 개헌'을 논의하기 위한 국회로 만들어야 한다고 역제안, 조기 대선을 염두에 두고 개헌 프레임을 가동하고 나섰다.

대선 전 개헌에 부정적인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를 겨냥해 '개헌 대 반(反)개헌'의 구도로 대선판 짜기를 시도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與 "대한민국이 탄핵병 걸렸나"…黃탄핵·특검법 저지 총력전 - 1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1: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