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새벽잠 깨운 '팔벌려뛰기 50회'…대학가 군기 잡기 '눈살'

리조트 이용객들 항의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후배들 얼차려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새 학기마다 대학가에서 선후배 사이 악습이 되풀이되는 가운데 지난 주말 새벽 강원도의 한 리조트에서 얼차려를 주는 모습이 고스란히 촬영돼 눈살을 찌푸리게 하고 있다.

28일 현재 유튜브에는 강원도의 한 리조트 정문 앞에서 대학생으로 추정되는 학생들이 단체로 팔벌려뛰기하는 영상이 올라있다.

26일 오전 6시를 전후해 촬영된 것으로 보이는 이 영상은 날이 어둑한 탓에 선명하지는 않지만, 영상 윗부분에 학생 수십 명이 서 있다.

선배로 추정되는 남성이 "한 명이 힘들어서 그만두면 동기들이 힘들어, 알겠어?"라고 말하자 후배로 보이는 학생들이 "네"라고 답한다.

이후 '준비, 시작' 지시가 떨어지자 학생들이 큰소리로 구호를 외치며 팔벌려뛰기 50회를 시작한다.

팔벌려뛰기하는 모습이 맘에 들지 않은 탓인지 한 여성이 "앞에 속도 맞춰"라고 말하는 장면도 있다.

이 영상을 촬영한 남성과 여성이 "여기가 학교 운동장이냐", "이게 무슨 짓이냐"고 소리치지만, 학생들은 아랑곳하지 않고 50회까지 다 마친 뒤 "죄송합니다"고 짧게 말한다.

촬영자들이 "죄송하면 그만둬야 하는 거 아니에요?"라는 말하지만, 선배로 추정되는 남성은 오히려 기합받은 학생들에게 "수고했다"고 말해 촬영자들이 기가 차서 헛웃음을 짓기도 한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무개념들이다. 민폐 끼치고 뭐 저리 당당하게 구는 건지…", "꼴값 떠네", "숙소에 환불 요구하시지…"등 반응을 보였다.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1: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