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LS전선-가온전선, 미얀마 경제특구에 전력케이블 공장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LS전선의 자회사인 LS전선아시아는 계열사인 가온전선과 함께 28일 미얀마에서 '미얀마 경제특구' 개발회사인 MJTD(Myanmar Japan Thilawa Development)와 미얀마 합작법인 투자 조인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LS전선과 가온전선은 5 대 5의 비율로 총 1천800만 달러(약 200억원)을 투자해 틸라와 경제특구에 5월 중 생산법인 LSGM(LS[006260]-Gaon Cable Myanmar)을 설립하고 2018년까지 전력케이블 공장을 준공하게 된다.

공장은 약 6만6천㎡ 규모의 부지에 건설되며, 전력 인프라용 가공 케이블과 빌딩·주택에 쓰이는 저전압(LV) 케이블을 주로 생산할 예정이다.

틸라와 경제특구는 미얀마의 3대 경제특구 중 하나로, 경제 수도로 불리는 양곤에서 남쪽으로 약 20㎞ 떨어진 곳에 있다. 총 24㎢의 규모로, 미얀마 정부와 일본의 조인트 벤처회사인 MJTD가 개발한다.

일부 동남아 국가에서는 지중케이블로 송전탑을 대체하고 있지만 미얀마의 경우 아직도 송전 설비 대부분을 송전탑에 의존하고 있는 형편이다.

신용현 LS전선아시아 대표는 "단계적 투자를 통해 중전압(MV)과 고압(HV) 케이블까지 생산을 확대해 현지에 진출한 지 20년 만에 240배로 성장한 베트남 법인처럼 미얀마 법인을 성장시키겠다"고 밝혔다.

윤재인 가온전선 대표는 "미얀마는 전력 케이블의 50% 이상을 수입하고 있어 미얀마 법인 설립으로 시장 선점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LS전선-가온전선, 미얀마 경제특구에 전력케이블 공장 - 1

sisyph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0: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