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도, 삼일절 행사 세대 간 공감·소통의 장으로 마련

도내 청소년 메인공연·학생 중심 부대행사 진행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가 제98주년 삼일절 기념행사를 세대 간 공감·소통의 장으로 마련한다.

'대한독립 만세' [연합뉴스 자료 사진]
'대한독립 만세' [연합뉴스 자료 사진]

국권 회복과 민족자존 가치를 드높인 순국선열들의 고귀한 희생을 젊은 세대와 공감하고 되새기고자 기획했다.

기념식은 3월 1일 오전 10시 강원대학교 백령아트센터에서 개최한다.

애국지사 유족, 광복회와 보훈단체 관계자, 청소년 등 1천여 명이 참석한다.

도립국악관현악단의 식전공연과 강원도 독립만세 운동사 낭독, 만세삼창과 3.1절 노래 제창 등의 순으로 진행한다.

정오에는 춘천시립도서관에서 춘천시 주관으로 시민의 종 타종식을 한다.

올해 삼일절 기념행사는 도내 청소년들이 중심으로 참여한다.

기념식 메인공연인 '그날의 어린 몸짓, 큰 외침'은 도내 중·고교생으로 구성한 청소년극단 '무하'가 맡았다.

행사장 내외에서 진행하는 다양한 부대행사도 학생들이 중심이다.

태극기 손도장 찍기인 '태극기 휘날리며', '나도 독립투사! 3.1절 감옥체험', '페이스 페인팅·타투스티커' 등 부대행사를 도내 중·고교생들이 직접 기획하고 운영한다.

학부모들도 손을 걷고 힘을 보탠다.

도내 학부모 놀이지원단은 '태극 쌩쌩이 놀이', '나무산가지 놀이' 등 전래놀이 체험존을 준비해 미래세대들과 소통할 공간을 마련했다.

기념행사에 참석한 초·중·고교생들을 위한 인증사진 콘테스트도 진행하며 참가자에게는 경품을 제공한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성공개최를 위한 홍보활동도 다양하다.

올림픽을 주제로 한 샌드아트 영상, 동계종목 체험, 평창올림픽 마스코트인 수호랑 반다비 기념촬영, 올림픽 관련 각종 홍보물 배포와 함께 행사 참석자 모두에게 마스코트 배지를 나누어 준다.

도는 의전 최소화 방침에 따라 애국지사 유족, 광복회원, 보훈단체 관계자 등을 기념식장 맨 앞 1열에, 도지사 등 기관장들은 그 뒤에 배치한다.

김봉현 도 총무행정관은 28일 "이번 삼일절 행사는 우리 세대들이 선열들의 희생을 함께 되새겨보면서 공감·소통하고, 민족의 자주 독립정신을 계승하는 의미 있는 날이 될 수 있도록 준비했다"고 말했다.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0: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