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6월 속초에 방류한 명태, 양양 앞바다서 잡혔다

송고시간2017-02-28 10:55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해양수산부는 지난해 6월 강원도 속초 앞바다에서 표지를 달아 방류한 명태가 지난 25일 강원도 양양군 수산항 앞바다에서 다시 잡혔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포획된 명태는 방류한 후 8개월 만에 몸길이가 28.7㎝에서 38.8㎝로 10.1㎝가량 성장하고 몸무게는 191g에서 406.5g으로 215.5g가량 증가했으며 방류지점에서 남동 방향으로 11km 정도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됐다.

이 명태는 '명태 살리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16년 6월 동해수산연구소, 강원도 한해성수산자원센터 및 강원양식생물연구소와 협력해 방류한 명태 1천 마리 중 한 마리다.

해수부는 자연산 명태의 수정란으로부터 부화한 인공 1세대 명태를 동해에 방류하는 사업을 2015년 12월부터 진행해왔으며, 지난 1월에는 유전자 분석을 통해 그동안 방류한 명태가 동해에 정착한 사실을 확인한 바 있다.

해수부는 지난해 10월 세계 최초로 개발에 성공한 명태완전양식 기술을 바탕으로 올해 인공종자 전문생산시설을 확충해 방류용 명태종자를 대량으로 생산하고 방류 규모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또 일부 방류 명태에 이번과 같이 식별 가능한 표지를 부착해 이동 경로 및 분포 특성에 관한 생태학적 연구를 진행해 동해에서 잘 적응해 살고 있는지도 지속해서 관찰할 방침이다.

해수부 장묘인 수산자원정책과장은 "방류한 명태가 동해안에 정착해 살고 있다는 사실이 지난 1월에 이어 재차 확인돼 명태자원 회복 가능성이 커졌다"며 "앞으로 명태자원 회복을 위한 방류사업을 더욱 확대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동해서 잡힌 방류 명태 [해양수산부 제공]
동해서 잡힌 방류 명태 [해양수산부 제공]

passi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