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광주과학기술원, 식수 오염 남태평양 섬에 정수기 선물

전원 없이 사용…재난피해 지역 활용 가능

(광주=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 기후 변화로 식수가 오염된 남태평양의 작은 섬에 희망의 정수기가 설치됐다.

광주과학기술원(GIST)은 GIST 국제환경연구소 김경웅 교수와 이윤호 교수팀이 남태평양 섬나라인 키리바스(Kiribati)를 찾아 정수장치 6대를 기증했다고 28일 밝혔다.

정수장치 기증
정수장치 기증

전체 인구가 10만 명인 키리바스는 기후 변화로 해수면이 상승하면서 존폐의 위기에 처해있다.

특히 비가 내리지 않아 건기가 계속되면서 우물에 식수를 의존하고 있지만, 바닷물이 유입되면서 오염돼 설사 등 전염병이 창궐하고 있다.

'GIST 희망 정수기'라 명명된 이 정수장치는 미세한 구멍이 뚫린 멤브레인(membrane)이라는 여과 장치로 병원성 세균을 포함한 오염 물질을 걸러낸다.

물에 의한 압력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별도의 전원 장치가 필요 없어 재난 현장 등에서 사용할 수 있다.

무엇보다 특별한 유지 보수 없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대장균을 99.9% 이상 제거할 정도로 오염물 제거 효율이 높다.

여과 장치 등 주요 물품만 가져가면 현지에서 주민들이 간단하게 조립해서 사용할 수 있어 재난피해 지역에서 활용도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광주과학기술원은 지난해 6월에는 사이클론으로 피해를 본 남태평양 피지에도 이 장치를 기증한 바 있다.

이윤호 교수는 "주요 정화장치만 현지에 가져가면 저렴한 비용으로도 설치가 가능하다"며 "대형 수조가 있는 마을에 정수장치를 설치하는 방안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minu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0: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