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제주 조천만세운동 3·1절에 재현…1천명 태극기 행진

(제주=연합뉴스) 김호천 기자 = 제98주년 3·1절에 제주에서는 처음으로 독립선언문을 낭독했던 조천만세운동이 재현된다.

제주시 조천청년회의소(회장 김형진)는 3월 1일 오전 7시 40분 제주시 조천읍 만세동산에서의 제례를 시작으로 제25회 조천만세대행진을 펼친다.

제주서도 "대한독립 만세!"
제주서도 "대한독립 만세!"(제주=연합뉴스) 고성식 기자 = 지난해 제주시 조천읍 만세동산에서 열린 기미독립운동 97주년 기념 제24회 조천만세 대행진에 참가한 도민들이 조천만세운동을 재현하며 대한독립만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만세 대행진에 참가한 도민과 학생 등 1천여 명은 이날 오전 8시 10분 동쪽으로는 함덕초등학교에서, 서쪽으로는 신촌초등학교에서 각각 출발해 만세동산 방향으로 약 2㎞를 걸으며 선열들의 나라 사랑 정신을 되새긴다.

참가자들은 오전 9시 만세동산에 도착한 뒤 태권무 공연을 보고 만세삼창을 외친다.

이어 원희룡 제주지사와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 한대섭 광복회 제주도지부장 등은 애국선열추모탑으로 가 헌화, 분향하고 묵념하며 애국선열들의 뜻을 기린다.

제주도는 오전 10시 조천체육관에서 3·1절 기념식을 거행한다.

기념식에서는 한대섭 광복회 제주도지부장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기념사를, 신관홍 제주도의회 의장이 만세삼창을 한다.

조천만세운동은 1919년 3월 21일 당시 미밋동산에 모인 김장환 등 핵심 인사 14명과 인근 지역의 서당 생도와 주민 등 700여 명이 독립선언서를 낭독하고 '독립만세'라고 쓴 혈서와 태극기를 들고 독립만세를 외쳤던 운동이다.

이날부터 나흘간 계속된 시위로 29명이 기소됐다. 핵심 인사 14명은 거사 모의, 시위 주동, 태극기 제작 등의 혐의로 징역 8개월에서 1년의 형을 선고받았다.

제주도는 1995년부터 2003년까지 조천 만세동산 성역화 사업을 벌여 추모탑과 육각정만 있던 이곳에 제주항일기념관과 독립유공자 묘역, 기념광장 등을 조성했다.

'12·28 한일합의 무효와 제주 평화의 소녀상을 지키기 위한 3·1 청년학생 평화행진'도 열린다.

2017 제주 평화나비콘서트 서포터즈 50여 명은 이날 오후 1시 제주도청 앞에서 출발해 중국인 관광객이 몰리는 바오젠거리를 거쳐 일본 영사관 앞까지 행진한다.

참가자들은 일본 영사관 앞에서 수요문화제를 하고, 다시 방일리공원에 있는 평화의 소녀상까지 행진해 소녀상에 털모자를 씌우는 퍼포먼스로 행사를 마무리한다.

kh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0: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