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일본 "中, 日 EEZ서 5년간 63건 불법 해저 탐사"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중국이 동중국해 등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EEZ) 내 해저에서 최근 5년간 63건의 불법 탐사를 벌였다고 요미우리신문이 28일 보도했다.

신문은 해상보안청 조사 결과, 2012~2016년 사이 주변국들이 별도의 승인 신청 없이 탐사를 벌였거나 신청 내용과 다른 장소를 탐사한 사례가 84건에 이르며 이 중 80% 정도가 중국이 차지했다고 전했다.

탐사 대상에는 특히 일본과 중국이 영유권 분쟁을 벌이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주변 등지도 포함됐다. 양국은 센카쿠 주변에서 서로 자국 영해라고 주장하며 지속적으로 충돌하고 있다.

신문은 "중국은 유엔 대륙붕한계위원회에 일본의 EEZ 이내까지 자국 대륙붕으로 (과거에) 연장 신청을 한 바 있다"며 "해양 권익을 확대하기 위해 조사를 활발하게 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EEZ에서 외국 선박의 항행은 자유롭지만 유엔 해양법 조약에선 어업과 과학적 조사에 대해선 연안 국가가 우선 행하는 것으로 돼 있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중국이 대륙붕 연장을 위해 새로운 과학적 데이터를 제출할 수 있다고 보고 이에 맞서 대형 측량선을 신규로 건조할 계획이다.

예산 150억엔(약 1천500억원) 이상을 들여 선체 길이 약 100m에 4천t 규모의 측량선을 만들어 2019년에 운영할 계획이다.

측량선은 해저 토양을 조사하는 한편 무인 탐사기를 활용, 로봇을 이용해 해저 물질을 수집할 것으로 알려졌다.

日정부, 센카쿠 해역 中선박 영상 공개
日정부, 센카쿠 해역 中선박 영상 공개(도쿄=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중국과 영유권 분쟁지역인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 주변을 항해하는 중국 당국 선박 등의 영상을 15일 공개했다. 2016.8.16 [해상보안청 영상 캡처=연합뉴스]
photo@yna.co.kr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0:4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