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몰리터 감독 "박병호, 홈런이 삼진보다 많으면 화제될 것"

송고시간2017-02-28 10:23

박병호의 선제 투런 홈런 (AP=연합뉴스)
박병호의 선제 투런 홈런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메이저리그 진출 첫해 부진했던 '한국산 거포'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의 확연히 달라진 모습에 사령탑인 폴 몰리터(61) 감독도 흡족한 표정을 지었다.

박병호는 2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마이어스에 있는 센추리링크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시범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그는 첫 타석인 1회말 2사 2루에서 마이애미 우완 선발 호세 우리나를 상대로 노볼-2스트라이크의 불리한 볼 카운트에서 3구째 96마일(154.5㎞)짜리 직구를 잡아당겨 좌월 투런 아치를 그렸다.

경기 후 몰리터 감독은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과 인터뷰에서 "박병호가 투스트라이크에도 잘 대처할 수 있다는 것을 또 한 번 보여줬다"며 "보기 좋았다"고 박병호의 타격을 칭찬했다.

박병호는 시범경기 3경기에서 홈런 2개를 쏘아 올렸다. 7타수 4안타로 타율은 0.571에 4타점이다. 무엇보다 삼진이 단 1개에 불과한 점이 눈길을 끈다.

지난해 박병호는 파워는 크게 인정을 받았으나 삼진율 32.8%(244타석 80삼진)를 기록할 정도로 강속구 대처에 어려움을 겪었다. 이는 박병호가 메이저리그 두 번째 시즌을 앞두고 40인 로스터에서 제외된 결정적인 이유이기도 했다.

하지만 박병호는 이제 겨우 시범경기 3경기일 뿐이지만 삼진이 줄고, 강속구에도 막힘 없이 대처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미네소타 지역지 파이오니어 프레스의 마이크 버나디노 기자의 개인 트위터에 따르면 몰리터 감독은 "박병호가 이번 시범경기에서 삼진보다 홈런이 더 많으면 화제거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병호의 달라진 모습을 반기면서도 아직은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뉘앙스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