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자체, 3·1절 태극기 고민되네…'태극기 집회' 오해 우려(종합)

광주시 태극기 배포 않고 천안시는 카드섹션으로 대체
종로구 행진 준비과정서 한때 태극기 대신 다른 상징물 고려

(전국종합=연합뉴스) 김용윤 송형일 김동규 기자 = 3·1절을 앞두고 일부 지방자치단체가 태극기 사용 문제로 고민에 빠졌다.

매년 치르는 3·1절 행사지만, 올해는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단체들이 '태극기 집회'를 열고 있어 자칫 태극기 사용이 정치적으로 해석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광주시는 내달 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제98주년 3·1절 기념식을 연다.

이어 옛 전남도청 앞 '민주의 종'에서 독립유공자 후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타종식을 한다.

타종식을 끝낸 뒤에는 원래 태극기를 흔들며 민요 '아리랑'을 부를 계획이었다.

그러나 광주시는 친박 단체의 '태극기 집회' 오해 소지가 있다며 참석자에게 태극기를 나눠주지 않기로 했다.

태극기는 실내행사로 진행하는 본 행사에서 만세삼창 할 때만 지급한다.

충남 천안시가 이달 25일 신부문화공원에서 연 '만세 플래시몹' 행사에서도 태극기는 등장하지 않았다. 참석자들은 태극기 대신 카드섹션으로 태극기를 형상화했다.

'대한독립만세'를 외치며 태극기를 흔들던 장면도 볼 수 없었다.

최근 대통령 탄핵정국과 맞물려 일부 인사들이 주말마다 태극기를 들고 집회를 하는 상황에서 행사에 태극기가 등장할 경우 자칫 불필요한 오해를 살 수 있다는 우려 탓이다.

2016년 태극기 물결 행진 [서울 종로구 제공=연합뉴스]
2016년 태극기 물결 행진 [서울 종로구 제공=연합뉴스]

종로구는 3·1절 기념식에 포함된 '태극기 행진' 준비 과정에서 한때 태극기 대신 다른 상징물 사용을 고민했다.

인사동 남인사마당 야외광장에서 여는 기념식에 이어 마지막 순서로 기획하는 '태극기 물결행진'이 오해를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기 때문이다.

남인사마당을 출발해 타종 행사가 열리는 보신각까지 약 600m를 행진하는 행렬은 참석자 전원이 손에 태극기를 들고 흔들며 3·1 만세운동을 재현한다.

1천명 가까운 시민이 몰리는 이 행진은 인근에서 열릴 예정인 태극기 집회와 혼동되거나 이를 연상시킬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구 관계자는 "실무 부서에서 태극기가 아닌 다른 상징물 사용도 고민했지만 결국 만세운동 재현 의미를 살리려 태극기를 사용하기로 했다"며 "시민들이 태극기 물결행진을 '태극기 집회'의 태극기와 동일시하지 않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태극기 달기 운동에 적극적인 강남구 등 서울의 일부 자치구도 태극기 관련 민원으로 당혹스러운 때가 있다.

일부 주민이 '구청이 나서서 태극기 운동을 하는 이유'를 묻거나 태극기 게양을 독려하는 방송 등에 '시끄럽다'며 민원을 제기하는 것이다.

박 대통령 탄핵심판 결정이 임박하면서 3·1절을 기념해 전국에 내걸리는 태극기들이 일부 장소에서 정치적으로 해석되며 곱지 않은 시선을 받기도 한다.

광복회는 최근 정치 집회에서 태극기를 무분별하게 사용하는 것에 우려를 표했다.

광복회는 27일 입장 자료를 내고 "3·1절을 맞아 국민 스스로 대한민국의 상징이자 3·1 독립운동의 상징인 태극기에 대해 엄숙한 마음으로 존엄성을 가져주기를 촉구한다"고 당부했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4: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