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녀프로농구, 정규리그 막판 치열한 플레이오프 진출 경쟁

송고시간2017-02-28 10:17

삼성-인삼공사-오리온의 선두 다툼, 전자랜드-LG 6위 경쟁 치열

여자농구도 PO행 막차 티켓 놓고 국민은행-KDB생명 내달 5일 맞대결

헤인즈 '깔끔한 슛'
헤인즈 '깔끔한 슛'

(안양=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6일 오후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안양 KGC 인삼공사와 고양 오리온의 경기. 오리온 헤인즈가 슛을 하고 있다. 2017.1.26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남녀프로농구가 점차 정규리그 막바지를 향하면서 플레이오프 진출을 향한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다.

10개 구단 가운데 6개 팀이 플레이오프에 올라가는 남자 프로농구의 경우 두 군데 지점에서 치열한 순위 다툼이 벌어지고 있다.

먼저 정규리그 1위와 2위 경쟁이다.

정규리그 1, 2위가 4강 플레이오프에 직행하고 3위는 6강부터 치러야 하기 때문에 2위와 3위는 '하늘과 땅' 차이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그런데 서울 삼성(30승14패)과 안양 KGC인삼공사(30승15패), 고양 오리온(29승15패) 등 세 팀이 1경기 차로 늘어서 있다. 셋 중 한 팀은 6강 플레이오프부터 치러야 한다.

이달 중순까지는 인삼공사가 선두로 치고 나가는 듯했지만 최근 2연패로 주춤했고 반면 삼성과 오리온이 나란히 3연승을 거두면서 다시 '3자 구도'가 형성됐다.

6위 자리를 놓고도 인천 전자랜드(21승23패)와 창원 LG(19승25패)의 경쟁이 뜨겁다.

LG가 지난달 '국가대표 슈터' 조성민을 영입하며 대반격에 나서 6위 자리를 잠시 빼앗았으나 김종규가 무릎 부상으로 전력에서 제외되면서 최근 4연패 수렁에 빠졌다.

정영삼 슛
정영삼 슛

(창원=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17일 오후 창원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창원 LG와 인천 전자랜드의 경기. 전자랜드 정영삼이 수비진을 뚫고 슛을 하고 있다. 2015.12.17
home1223@yna.co.kr

남은 10경기에서 전자랜드와 LG의 희비가 엇갈리게 되는데 3월 14일에 열리는 두 팀의 맞대결이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만일 전자랜드와 LG가 동률로 시즌을 마치면 상대 전적을 따지게 되는데 현재 전자랜드가 3승 2패로 앞서 있다.

골 득실도 전자랜드가 +32를 기록 중이라 마지막 맞대결에서 크게 지지 않는 한 상대 전적 우위를 유지할 수 있다.

8위인 서울 SK는 6위 전자랜드와 승차가 4경기나 나는 상황에서 10경기밖에 남지 않아 따라붙기가 사실상 어려워졌다.

여자농구는 1위 아산 우리은행, 2위 용인 삼성생명이 확정됐고 플레이오프로 가는 남은 한 자리인 3위가 미정이다.

현재 청주 국민은행이 14승19패로 3위에 올라 있고 구리 KDB생명이 12승21패로 공동 4위에서 추격 중이다.

박지수 돌파
박지수 돌파

(구리=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13일 구리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여자프로농구 구리 KDB생명과 청주 국민은행 경기에서 청주 박지수가 돌파하고 있다. 2017.2.13
andphotodo@yna.co.kr

인천 신한은행과 부천 KEB하나은행도 12승21패지만 이들은 플레이오프 탈락이 확정됐다.

남은 두 경기에서 다 이겨 국민은행과 동률이 되더라도 상대 전적에서 밀리기 때문이다.

유일한 변수는 KDB생명이 남은 두 경기에서 다 이기고, 국민은행이 두 경기에서 다 지는 경우로 이때에만 3위 자리의 주인이 KDB생명으로 바뀐다.

국민은행과 KDB생명은 3월 5일 맞대결이 남아 있다. 물론 그 전에 KDB생명이 신한은행에 패하거나, 국민은행이 우리은행을 꺾으면 3위는 국민은행으로 결정된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