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030 부산등록엑스포 국가 사업화 '첫발'

기재부 타당성 조사 대상에 선정…2021년께 공식 유치신청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의 미래 발전을 이끌 2030부산등록엑스포가 국가 사업화에 한 걸음 다가섰다.

부산시는 최근 기획재정부 국제행사심사위원회에서 2030부산등록엑스포를 2017년 국제행사 타당성 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했다고 28일 밝혔다.

'소원 품고 훨훨'
'소원 품고 훨훨'(서울=연합뉴스) 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 분수대 광장에서 미래의 CEO를 꿈꾸는 20대 대학생 30명이 '2030 부산등록엑스포' 유치를 기원하는 풍등을 날리고 있다. 2016.11.2 [부산시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이번 기재부 결정은 지난해 부산시가 제출한 2030등록엑스포 국제행사 계획에 대한 산업통상자원부 검토에 이은 것이다.

이는 우리나라 경제의 양대 핵심부처에서 2030등록엑스포 개최 필요성을 공감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부산시는 밝혔다.

2030부산등록엑스포는 내년 2월까지 타당성 조사를 벌인 뒤 기재부와 국제행사심사위원회 심의를 거쳐 국내 유치계획을 확정한다.

국내 유치계획이 확정되면 정부 차원의 유치위원회를 구성하고 2021년께 국제박람회기구(BIE)에 2030등록엑스포 유치 신청서를 낸다.

이후 국제박람회기구 회원국을 대상으로 본격적인 유치활동을 벌이게 되고 2023년 열리는 국제박람회기구 총회에서 169개 회원국의 투표로 2030등록엑스포 개최를 최종적으로 결정한다.

등록엑스포는 국제박람회기구의 공인박람회의 하나로, 인류가 이룩한 업적과 미래 전망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기술·산업·문화·경제올림픽이다.

올림픽 및 월드컵과 함께 세계 3대 메가 이벤트로 불리며 5년마다 열린다.

2030부산등록엑스포 홍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2030부산등록엑스포 홍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시는 2015년 9월 2030등록엑스포 유치지원 조례를 제정하고 2015년 11월부터 100만명 서명운동을 벌이는 등 유치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부산시의회 등 22개 기관·단체가 2030부산등록엑스포 유치를 위한 건의문을 채택했고 지난해 7월 정부에 개최계획서를 제출했다.

부산시 계획을 보면 2030부산등록엑스포는 2030년 5월부터 6개월간 강서구 맥도에서 열린다.

160개국이 참가해 5천50만명이 관람할 것으로 예상된다.

행사 사업비는 4조4천억원이며, 예상수입은 5조9천억원으로 흑자대회로 열린다.

부산시는 등록엑스포가 생산유발효과 49조원, 부가가치 유발 20조원, 54만개의 일자리 창출 등 파급효과가 커 부산의 미래발전을 이끌 것으로 기대했다.

현재 2025년 등록엑스포 유치전에는 프랑스 파리가 지난해 11월 개최신청서를 냈고 일본 오사카도 올 4월께 신청할 예정이다.

2030년 등록엑스포는 현재 부산과 캐나다 토론토 등이 유치를 준비 중이며 2025년 대회에서 탈락한 도시도 유치신청을 할 것으로 보인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2030년 등록엑스포 유치 경쟁에서 부산이 우위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내년부터 대내외적으로 유치 의사를 표명하고 외교적 유치활동에 나서야 한다"며 "360만 부산시민과 전 국민의 공감대를 형성해 반드시 2030등록엑스포를 부산에 유치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유채꽃으로 표현한 '2030 등록엑스포' [연합뉴스 자료사진]
유채꽃으로 표현한 '2030 등록엑스포' [연합뉴스 자료사진]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