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천 연수구의회 뇌물 혐의 구속 동료의원 선처 탄원 '눈총'

인천 연수구청과 연수구의회 전경[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 연수구청과 연수구의회 전경[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인천 연수구의회 의원들이 뇌물 혐의로 구속돼 재판 중인 동료의원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에 서명해 빈축을 사고 있다.

28일 연수구의회에 따르면 총 구의원 9명 가운데 7명이 지난해 12월께 뇌물 혐의로 구속돼 재판 중인 동료 A(57)의원의 선처를 호소하는 탄원서에 서명했다.

재판부에 제출하기 위해 A의원 가족의 부탁으로 서명한 것으로 전해진 탄원서에는 A의원의 과거 의정활동 내용과 선처를 호소하는 내용이 담겼다.

A의원은 지난해 6월께 지인으로부터 장례식장을 지을 수 있게 건축 허가를 받아달라는 청탁과 함께 1억원을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연수구의회는 지난해 12월 구속된 구의원에 의정활동비 지급을 제한하는 내용의 조례 개정안 처리를 보류했다가 '제 식구 감싸기'라는 비판을 받기도 했다.

연수구의회 관계자는 "탄원서 서명을 두고 의원들 사이에서 의견이 분분했던 것으로 안다. A의원이 가족들이 간곡하게 부탁해 서명한 것 같다"며 "구속된 의원에 의정비 지급을 제한하는 조례는 지난 10일 본회의에서 가결돼 시행됐다"고 말했다.

tomatoy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09: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