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秋 "그 대통령에 그 대행…특검법·직권상정 등 모든방안 모색"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8일 특검법 연장안 처리문제와 관련해 "자유한국당이 야4당의 요구를 거부하면 직권상정을 포함한 모든 방안을 모색해 반드시 완수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 본관에서 열린 야4당 대표와 원내대표간 4+4 회동에서 "적폐청산을 위한 특검법을 만들어 특검연장을 요구하는 시민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 시대적 과제인 적폐청산의 기회를 절대 놓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추 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전날 헌법재판소 심판 때 대독한 최종변론서 격인 '종합준비서면' 내용을 인용, "자신은 무죄이고 모든 잘못은 국회 탓이라고 했다. 특검의 활약으로 드러난 박근혜·최순실 일당의 죄가 하늘을 찌르는데 참으로 후안무치한 말씀"이라고 비판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특검 연장 요청을 거부한 데 대해서도 "그 대통령에 그 권한대행이라고, 불순한 조각 하에서 이뤄진 일"이라며 "가야할 길이 아직 많이 남아있는데 '여기까지'라면서 레일 끊고 기름 끊으며 특검열차를 강제로 멈추게 했다. 기관사에 의해 저질러진 불법, 권한남용, 직무유기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규정했다.

이어 "국민의 염원인 적폐청산을 위해 특검열차는 계속 달려가야 한다"며 "야4당은 압도적 탄핵가결을 이뤄낸 전력으로 끝까지 버텨 박근혜정권을 끝장낼 수 있다"고 말했다.

秋 "그 대통령에 그 대행…특검법·직권상정 등 모든방안 모색"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10: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