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우택 "대선내내 특검공화국 만들려하나"…黃탄핵·특검법 반대

"대선 전 개헌 논의위해 3월 국회 필요…野 정치공세는 안돼"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28일 야4당의 특검법 추진과 관련, "올해 대선과정 내내 이 나라를 특검공화국으로 만들고 국회법도 무시하면서 날치기 특검을 세우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원내대책회의를 열어 "전형적인 정치공세이자 떼쓰기이고 검토할 가치조차 없는 사안"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바른정당을 뺀 야3당이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의 탄핵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서도 "초헌법적 야당 독재 발상"이라고 규정하면서 "엄연히 법에 규정된 승인 권한을 정당하게 행사했는데 탄핵 추진을 하겠다는 발상 자체가 탄핵감"이라고 지적했다.

정 원내대표는 "야3당은 대한민국을 무정부 상태로 만들겠다는 것 아니냐"며 "말로는 국가권력을 담당할 수권정당이라 하면서 행동은 무책임하기 이를 데 없는 선동, 협박이자 지지층을 위한 오버액션"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야권이 거국중립내각, 국회추천 총리, 대통령 진퇴 논의 등의 정치적 해법을 받아들이지 않은 사례를 열거한 뒤 "우리 당과 대통령 자신이 제안한 모든 정치적 해법을 무시하고 오로지 권력 찬탈을 위해 탄핵을 밀어붙였다"며 "거기에 앞장선 게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라고 밝혔다.

최근 정치적 해법을 주장해온 정 원내대표는 이날도 "책임 있는 정치지도자라면 아무리 어려워도 나라와 국민 통합을 위한 정치적 해법을 끝까지 진지하게 고민하고 모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야권의 3월 임시국회 추진에 대해선 "경제, 안보, 외교, 민생과 관련한 시급한 입법을 하루라도 빨리 처리해야 한다는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 국회는 언제든 개최해야 한다는 입장을 견지해왔다"라며 "올해 대선 전 개헌을 위한 논의를 위해 국회 개회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정 원내대표는 야당을 향해 "민생과 안보, 개헌과 같은 본질적 논의는 외면하고 보복성 물타기 청문회와 같은 정치공세에 매달리는 무책임한 행태부터 고쳐야 한다"며 전제조건을 달았다.

또한,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부지가 확정된 것을 언급하면서 "야당도 이제는 국익을 위해 사드 배치에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라면서 "북한의 생화학무기 위협 등 위중한 안보 현실에서 사드 배치는 우리가 택할 수 있는 최선의 불가피한 조치"라고 강조했다.

정 원내대표는 김정남 독살 사건과 관련해 정부에도 "북한의 생화학무기 능력을 면밀히 검토하고 VX2 대응 체계에도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정우택 "대선내내 특검공화국 만들려하나"…黃탄핵·특검법 반대 - 1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09:4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