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작년 국회의원 후원금 535억원…'총선 덕분' 48% 급증(2보)

송고시간2017-02-28 09:06

1인당 평균후원금 1억7천만원…2015년보다 44% 증가

선관위 "19대의원중 20대 당선시 모금한도 증가 때문"

본회의장에 입장하고 있는 20대 국회의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본회의장에 입장하고 있는 20대 국회의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류미나 기자 = 20대 국회 국회의원들이 지난해 모금한 후원금 합계가 535억여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28일 정치자금법에 따라 공개한 '2016년도 국회의원 후원회 후원금 모금액' 자료에 따르면 국회의원 298명의 후원금 모금 총액은 535억3천229만9천161원, 1인당 평균 모금액은 1억7천963만8천588원으로 집계됐다.

국회의원 300명 가운데 후원회를 설치하지 않은 국민의당 김수민 박주현 의원은 집계에서 제외됐다.

지난해 후원금 총액은 전년(2015년)의 362억2천976만7천680원에 비해 47.8%나 급증했다. 평균 모금액도 전년(1억2천450만920원)보다 44.3% 늘었다.

후원금이 급증한 것은 지난해 20대 총선이 치러졌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선관위는 후원금 증액 이유를 후원회를 둔 19대 국회의원이 지난해 실시한 20대 국회의원 선거구에 지역구 후보자로 등록해 당선된 경우 평균 모금 한도액의 2배인 3억원까지 모금할 수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비해 20대 국회에서 새로 국회의원이 된 경우에는 모금액 한도는 1억5천만원이다.

정당별 모금액 총액은 새누리당(자유한국당의 전신) 178억3천900여만원, 더불어민주당 223억2천200여만원, 국민의당 50억6천200여만원, 정의당 10억4천600여만원, 무소속 72억6천여만원 등으로 나타났다.

정당별 평균 모금액은 새누리당 1억8천20여만원, 더불어민주당 1억8천400여만원, 국민의당 1억4천60여만원, 정의당 1억7천430여만원 등으로 집계됐다.

모금 한도액을 초과한 국회의원은 68명으로 나타났다.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