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병호, 강속구 통타 2호포…추신수 2루타·김현수 안타

최지만 볼넷·황재균 휴식…테임즈는 침묵
박병호[연합뉴스 자료사진]
박병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박병호(31·미네소타 트윈스)가 28일(한국시간) 시범경기에서 홈런 무력시위를 이어갔다.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는 2루타로 올해 첫 안타를 장식했고,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는 2경기 연속 안타를 이어가는 등 같은 날 코리안 메이저리거들이 골고루 활약했다.

박병호는 미국 플로리다주 포트 마이어스에 있는 센추리링크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 시범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3타수 1안타(1홈런), 2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박병호는 0-0으로 맞선 1회말 2사 2루에서 마이애미 선발투수인 우완 호세 우리나를 상대로 왼쪽 담장을 넘기는 투런 아치를 그렸다.

박병호의 시범경기 2호 홈런이다.

'미네소타 파이어니어 프레스'의 마이크 버라디노 기자는 박병호가 홈런을 친 우리나의 직구 구속이 96마일(154.5㎞)이었다고 전했다.

작년 힘겨운 데뷔 시즌을 보내고 마이너리그로 내려간 박병호는 이번 시범경기에서 뜨거운 타격감으로 메이저리그 재입성 의지를 분출하고 있다. 여기에 강속구 적응력까지 선보이며 눈도장을 찍고 있다.

이후 박병호는 2회말 1사 2루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4회말 1사 후에는 1루수 파울 플라이로 돌아섰고, 6회초 수비 때 교체됐다.

미네소타는 9-6으로 승리했다.

박병호는 이번 시범경기에서 타율 0.571(7타수 4안타), 2홈런, 4타점, 2득점을 기록 중이다.

추신수(CG)
추신수(CG)[연합뉴스TV 제공]

추신수도 장타를 뿜었다.

추신수는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밀워키 브루어스와 벌인 시범경기에 텍사스의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 4회초 교체되기 전까지 2타수 1안타 1삼진을 기록했다.

추신수는 0-0으로 맞선 1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서 밀워키 선발투수인 우완 주니어 게레라의 초구인 시속 약 147㎞(91.5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중견수 2루타를 뽑아냈다.

추신수의 올해 시범경기 첫 안타다.

추신수는 전날 올해 처음 뛴 시범경기에서는 2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그러나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이루지는 못했다.

추신수는 3회말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고, 4회초 수비를 앞두고 자이로 베라스와 교체됐다.

이날까지 추신수의 시범경기 성적은 타율 0.250(4타수 1안타)다.

작년까지 3년간 한국 NC 다이노스에서 뛰다가 메이저리그로 복귀한 에릭 테임즈(31)는 밀워키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 추신수와 맞대결을 펼쳤다.

테임즈는 3타수 무안타 2삼진으로 침묵했다.

경기는 밀워키의 5-0 승리로 끝났다.

텍사스는 이날 팀을 둘로 나누는 '스플릿 스쿼드'로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도 시범경기를 벌여 3-2로 승리했다.

김현수는 플로리다주 새러소타 에드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뉴욕 양키스와 벌인 시범경기에 6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 2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김현수의 시범경기 성적은 타율 0.250(8타수 2안타) 1타점이다.

그는 첫 타석에서 우전 안타를 생산, 전날 피츠버그 파이리츠전 3타수 1안타 1타점에 기록한 데 이은 두 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했다.

김현수는 내친김에 2루까지 내달렸지만 결국 태그 아웃돼 아쉬움을 남겼다.

수비도 아쉬웠다. 4회초 애런 저지의 높은 타구를 잡으려 했지만 강한 햇빛으로 순간적으로 방향을 잃고 두리번거렸다.

결국, 중견수 애덤 존스가 김현수 뒤로 떨어진 타구를 처리했다. 저지의 3루타로 기록됐다.

김현수는 4회말 2사 1루에서는 2루수 땅볼로 잡혔고, 6회초 대수비로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메이저리그 입성을 노리는 최지만(26·뉴욕 양키스)은 1-1로 맞선 6회말 수비에서 애런 힉스를 대신해 좌익수로 투입됐다.

그는 8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태너 스콧을 상대로 볼넷을 골라 출루했다. 후속타 불발로 진루하지는 못했다.

최지만의 시범경기 타율은 0.250(4타수 1안타) 1득점이다.

경기는 양키스의 4-1 승리로 끝났다.

역시 메이저리그에 도전하는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은 이날 시범경기에는 나오지 않았다.

샌프란시스코는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 4-5로 패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08: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