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 미전실 해체 등 경영쇄신안 오후 발표할 듯

송고시간2017-02-28 09:03


삼성, 미전실 해체 등 경영쇄신안 오후 발표할 듯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삼성그룹이 미래전략실(미전실) 해체를 비롯한 경영쇄신안을 이르면 28일 오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로 경영현안이 정지 상태였던 삼성은 특검 수사가 종료되면 구체적인 경영쇄신안을 발표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미전실 수뇌부는 발표 시점을 특검 수사 종료 직후로 할지, 최종 수사 결과 발표 직후로 할지 이날 오전 최종 결정할 방침이다.

쇄신안의 핵심은 그룹의 콘트롤타워 역할을 해왔던 미전실을 해체하고 각 계열사가 이사회를 중심으로 자율경영을 한다는 내용이다.

영상 기사 삼성 오늘 오후 미전실 해체·쇄신안 발표할 듯
삼성 오늘 오후 미전실 해체·쇄신안 발표할 듯

삼성그룹이 오늘 오후 미래전략실 해체를 공식 선언할 전망입니다. 삼성그룹 관계자는 "금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브리핑에서 기소 인원이 공개된 후 미전실 해체와 관련한 공식 언급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삼성은 미전실 해체 선언과 함께 계열사별 자율경영 강화 방안을 포함한 쇄신안도 함께 발표할 전망입니다. 미전실의 기능 중 대관 업무는 외주 로펌으로 나머지는 삼성전자와 생명ㆍ물산 등 3대 계열사로 이관될 것으로 예상되며 미전실 임직원 250여명은 원소속 계열사에 복귀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해체 이후에는 미전실이 맡았던 그룹 차원의 전략·기획·인사·법무·홍보 등의 업무는 삼성전자·생명·물산 등 3대 주력 계열사로 이관될 예정이다. 미전실의 '대관' 업무는 아예 없애기로 했다.

전략팀, 기획팀, 인사지원팀, 법무팀, 커뮤니케이션팀, 경영진단팀, 금융일류화지원팀 등 7개 팀으로 구성된 미전실 임직원은 삼성전자·생명·물산 등 3개 회사를 거쳐 원소속사나 다른 계열사에 배치될 전망이다. 삼성 서초사옥의 미전실 사무실은 문을 닫는다.

이 같은 쇄신안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에 연루돼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의 구속 사태를 부른 정경유착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한 의도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국회 청문회에서 국민의 부정적 인식이 있는 미래전략실을 없애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