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김정남 'VX 암살' 북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검토 착수(종합)

한미일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회의서 밝혀…지정되면 9년만에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정부가 맹독성 신경작용제 'VX'를 사용해 김정남을 살해했다는 의혹을 받는 북한에 대해 테러지원국가로 재지정하기 위한 검토에 착수했다.

미 정부는 27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북핵 6자회담 한미일 수석대표 협의에서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검토에 착수했다"고 밝혔다고 우리 정부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일본 언론이 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미 행정부가 북한에 대한 테러지원국 재지정 안건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한 적은 있으나, 미 정부 측이 한미일 3국 간 다자 협의 무대에서 직접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이 관계자는 "미국이 2008년 북한을 테러지원국 지정에서 해제한 후 정례적으로 검토는 해왔지만, 이번에는 김정남 피살 때문에 그 측면에서 검토가 시작된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북한은 1987년 대한항공 858편 폭파 사건으로 이듬해 테러지원국으로 지정됐으나, 2008년 영변 핵시설 냉각탑을 폭파하고 '핵 검증'에 합의하면서 해제됐다.

만약 김정남 피살사건을 계기로 테러지원국에 지정된다면 9년만에 다시 테러지원국에 이름을 올리게 된다.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우리 측 수석대표인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테러 지원국으로 지정되면 북한에 대한 압박 및 봉쇄는 한층 강화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미 의회는 지난달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법안을 공식 발의한 상태다.

공화당의 테드 포 하원의원은 "북한 김정은 정권은 국제테러집단"이라며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 다시 올릴 때가 됐다"고 말했다.

미 상원의 코리 가드너 의원을 비롯한 6명의 상원의원은 최근 스티븐 므누신 재무부 장관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고, 북한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라고 촉구했다.

가드너 의원은 "미 정부가 북한의 위협을 최우선으로 다루고 있다는 걸 분명히 하고, 북한 정권에 대한 압력을 높이기 위해 테러지원국 재지정과 세컨더리 보이콧(제3자 제재)을 포함한 선택 가능한 모든 옵션을 검토하라"고 요구했다.

이날 3국 수석대표 협의에는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과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3국 대표로 참석했다.

(워싱턴=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일 3국 수석대표 협의에서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운데),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오른쪽)이 손을 잡고 있다.
(워싱턴=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워싱턴DC에서 열린 한미일 3국 수석대표 협의에서 김홍균 외교부 한반도 평화교섭본부장(왼쪽)과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가운데),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오른쪽)이 손을 잡고 있다.

k02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2/28 08: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