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말레이에 北 VX 사용증거 공유 제안…유엔논의 시사

송고시간2017-02-28 08:25

말레이, 김정남 피살 공항 VX 점검·제독 작업
말레이, 김정남 피살 공항 VX 점검·제독 작업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영국이 말레이시아에 맹독성 신경작용제 VX가 사용된 것으로 드러난 김정남 암살과 관련한 증거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와 공유할 것을 촉구했다고 AFP통신이 27일(현지시간) 전했다.

매슈 라이크로프트 유엔 주재 영국 대사는 이날 기자들에게 말레이시아 당국이 지난 13일 쿠알라룸푸르 공항에서 발생한 김정남 피살 사건에 대한 증거를 갖고 있다면 이를 OPCW와 유엔 안보리에 보내야 한다고 밝혔다.

라이크로프트 대사는 말레이시아가 정보를 공유하면 "우리는 그 문제를 다룰 수 있을 것"이라면서 김정남 피살과 관련해 중대한 증거가 될만한 것을 갖고 있다면 어떤 국가라도 가능한 한 빨리 정보를 공유할 것을 거듭 촉구했다.

이 같은 발언은 김정남 피살의 배후로 지목된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규탄과 추가 제재론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유엔 차원에서 이 문제가 논의될 수 있음을 시사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벳쇼 고로 일본 대사도 정보 공유 여부는 말레이시아 당국에 달려있다면서 "우리는 말레이시아가 명확한 결정을 내리기를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말레이시아 당국은 부검을 통해 피살된 김정남의 사인(死因)을 VX 중독으로 결론 내렸다.

VX는 유엔 안보리가 대량살상무기(WMD)로 분류하고 유엔 화학무기금지협약(CWC)과 유엔 결의로 엄격하게 금지된 화학무기여서,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번 사건이 유엔 안보리에서 논의가 가능한 사안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네덜란드에 본부를 둔 OPCW도 이날 "화학무기 사용은 심각히 우려스러운 상황이고 OPCW는 전문가 파견과 기술 협력을 통해 (조사에)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을 수사중인 말레이시아를 포함해 188개 회원국을 둔 국제기구인 OPCW가 김정남 피살에 VX가 사용됐다는 것을 공식 확인하면 북한이 국제적으로 금지된 화학무기를 살인에 썼다는 것으로 규정되는 것이어서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 목소리가 더 커질 전망이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