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백악관 "양제츠, 트럼프와 잠깐 만나 인사 나눴다"

송고시간2017-02-28 05:35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쿠슈너 선임고문 등과 회동

(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을 방문 중인 양제츠(楊潔지<兼대신虎들어간簾>)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27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잠깐 만나 인사를 나눴다고 백악관이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 자료사진]

양제츠 中국무위원
양제츠 中국무위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의 국무위원은 기본적으로 우리 국가안보보좌관에 해당하는 자리"라면서 "특사인 양제츠 위원이 오늘 왔고 허버트 R.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과 재러드 쿠슈너 선임고문, 그리고 다른 참모들을 만났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제츠 위원은 참모들과의 회동이 끝난 후 떠나기 전 잠시 참모들의 안내로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인사를 나눌 기회가 있었다"고 전했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이것은 (양측이) 대화를 시작하고 국가안보에 관한 공통의 이익에 관해 얘기하는 기회"라고 덧붙였다.

양제츠 위원은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간의 첫 미·중 정상회담 개최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한 것으로, 트럼프 대통령 및 그 참모들과의 이번 회동에서 양국 정상회담 문제와 별개로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 특히 김정남 암살 사건에 관해서도 논의를 했는지는 구체적으로 확인되지 않았다.

스파이서 대변인은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시 주석과의 전화통화에서 '하나의 중국' 원칙을 존중하는 대가로 어떤 것을 얻었느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언급을 삼간 채 "시 주석이 하나의 중국 정책 존중을 요청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재확인했다"고 답변했다.

그는 중국 측으로부터 어떤 대가를 받은 게 있느냐는 거듭된 질문에 농담조로 "트럼프 대통령은 항상 뭔가를 얻는다"고 답변했다.

si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